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라울러 vs. 우들리, 팬들 예상은 챔피언의 3차 방어

 


UFC 웰터급 챔피언 로비 라울러가 3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의 배당을 고려한 결과 라울러가 탑독의 위치를 점하고 있다.

경기를 4일 앞둔 현재 라울러는 -200의 배당을 나타내고 있고 우들리는 +170을 기록 중이다.

이 수치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자면 배팅한 선수가 승리한다고 가정할 경우, 라울러에게 2만원을 걸면 1만원의 수익이 생기고, 반대로 우들리에게 1만원을 걸었을 때 1만 7천원을 벌어들일 수 있다.

이를 백분율로 환산할 경우 라울러 66.6% 대 우들리 35.4%라는 결과가 나온다. 즉 배팅에 참가한 이들이 100명이라고 가정할 때 약 67명이 라울러의 승리를 선택한 셈으로, 이것은 현재 라울러의 승률이기도 하다.

UFC 공식 웹사이트에서 진행 중인 설문 조사에서는 차이가 더 컸다. 총 참가자의 85%가 라울러의 승리를 예상한 것. 그 중 72.1%가 KO로 끝날 것이라고 판단했다.

미들급에서 평범한 선수로 활동했던 라울러는 웰터급으로 전향할 즈음 스트라이크포스에서 UFC로 이적하며 전혀 새로운 선수로 거듭났다. 우월해진 경쟁력으로 기존 웰터급 강자들과 박빙의 승부를 벌였고, 결국 2014년 말 조니 헨드릭스에게 복수하며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후 로리 맥도널드와 카를로스 콘딧을 격침시켜 2차 방어에 성공한 상태다.

도전자인 우들리는 웰터급의 대표적인 강호 중 한 명으로, 이번에 처음 타이틀에 도전한다. 2014년 카를로스 콘딧을 잡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남기다가 로리 맥도널드에게 완패했으나 다시 김동현과 켈빈 가스텔럼을 꺾으며 타이틀 도전권을 받았다.

한편 코메인이벤트에선 로즈 나마유나스가 -230의 배당을 나타내며 +195의 카롤리나 코발키에비츠를 상대로 탑독을 점하고 있고, 맷 브라운 역시 -285로 +245의 제이크 엘렌버거에 비해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이번 대회는 오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며, 오전 11시부터 SPOTV, 네이버스포츠,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다. 위에서 언급한 세 경기 외에 프란시스코 리베라-에릭 페레즈, 이언 맥콜-저스틴 스코진스의 대결도 메인카드에 포함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