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레온 에드워즈, 도스 안요스戰 배당 뒤집고 탑독

웰터급의 신성 레온 에드워즈가 하파엘 도스 안요스와의 경기에서 근소하게 우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도스 안요스와의 경기를 이틀 앞둔 21일(한국시간) 현재 미국 베팅 업체의 평균 배당에 따르면 도스 안요스 +103, 에드워즈 -127을 나타내고 있다. 둘의 대회는 17일(한국시간) 열리는 UFC in ESPN 4의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배당이 오픈했을 땐 도스 안요스가 탑독이었으나 곧바로 배당이 역전되더니 현재까지 에드워즈가 탑독을 점하는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 지난 2일 오즈메이커가 산정한 초기 배당은 도스 안요스 -135, 에드워즈 -105였다.

현재 배당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에드워즈에겐 12700원을 걸어야 10000원의 수익이 발생하고, 도스 안요스에겐 10000원을 베팅하면 10300원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

에드워즈의 배당을 백분율로 환산하면 55.94%다. 100명의 배팅 참가자들이 같은 금액을 걸었을 때 약 56명이 에드워즈의 승리를 선택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영국 출신의 에드워즈는 상승세가 눈에 띄는 신성이다. 데뷔 초기엔 약 1년 동안 2승 2패를 기록하며 크게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으나 이후 7연승을 거뒀다. 최근 경기에선 도널드 세로니와 거너 넬슨에게 승리했다.

상대인 도스 안요스는 라이트급 챔피언 출신으로, 웰터급에서도 상위권에서 경쟁하고 있다. 초기 웰터급 강호 세 명을 내리 잡아낸 뒤 콜비 코빙턴, 카마루 우스만에게 패했으나 지난 5월 케빈 리를 꺾었다. 신장은 작지만 타격과 그라운드 모두 능하다.

에드워즈로선 상대가 신장이 작다는 점에서 이기기 위한 상성이 괜찮다고 할 수 있고, 도스 안요스는 상대가 타격가라는 점에서 부담이 덜하다. 도스 안요스는 최근 레슬러에게 약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UFC 첫 승에 재도전하는 한국인 밴텀급 파이터 손진수도 탑독 배당을 받았다. 현재 손진수의 평균 배당은 -202, 상대인 마리오 바티스타는 +167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