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리카르도 라마스 vs 대런 엘킨스, 내달 패자부활전

 


오는 11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UFC FIGHT NIGHT 140에 비중 있는 페더급 경기가 추가됐다.

페더급 12위 리카르도 라마스와 13위 대런 엘킨스가 이번 대회의 메인카드에서 맞붙는다.

물러설 곳이 없는 두 선수간의 맞대결이다. 라마스는 페더급의 대표적인 강호로 타이틀에 도전한 경험이 있고, 장기간 상위권에서 경쟁해왔으나 최근 조시 에밋과 머사드 베틱에게 차례로 패한 뒤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이긴다면 톱10 재진입의 가능성을 열 수 있으나 패한다면 그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추락할 전망이다. 벼랑 끝에 서 있는 셈이다.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에 막혀 6연승에서 막힌 엘킨스도 분위기를 전환할 필요가 있다. 지난 경기에서 패한 것은 아쉽지만, 이번에 이긴다면 여전히 가능성이 충분한 존재라는 사실을 알릴 수 있다. 2010년 UFC에 데뷔한 엘킨스는 옥타곤에서만 14승 5패를 기록했다.

한편 UFC FIGHT NIGHT 140은 아르헨티나 최초의 UFC 이벤트로 기록된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페더급 강호 산티아고 폰지니비오가 대회의 메인이벤트에서 닐 매그니와 대결한다. 아르헨티나는 옥타곤이 세워지는 25번째 나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