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맥그리거, 디아즈와 2차전서 근소한 우세…존슨과 임현규도 탑독

 


지난 1차전에서 패했음에도 불구하고 코너 맥그리거가 2차전에서 네이트 디아즈에게 복수할 것으로 예상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UFC 202를 사흘 앞둔 현재, 미국 내 13개 주요 베팅사이트의 평균 배당률에 따르면 맥그리거 -125, 디아즈 +107을 나타내고 있다.

베팅한 선수가 승리한다고 가정할 때, 맥그리거에게 12500원을 걸면 10000원의 수익이 생기고, 디아즈에겐 10000원을 걸었을 때 10700원을 벌어들일 수 있는 셈. 이를 백분율로 한산하면 베팅에 참가한 이들 중 55%가 맥그리거의 승리를 택했다는 계산이 떨어진다.

페더급 챔피언 맥그리거는 지난 3월 열린 UFC 196에서 네이트 디아즈에게 무릎을 꿇은 바 있다. 1라운드는 타격에서 우위를 점했으나 체격 차이의 불리함을 극복하지 못한 채 2라운드 무너졌다. 맥그리거는 디아즈의 펀치에 큰 충격을 받은 뒤 결국 그라운드에서 초크 기술에 항복했다.

사실상의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이라 할 수 있는 코메인이벤트에선 1위 앤서니 존슨이 2위 글로버 테세이라를 상대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204의 수치를 나타내고 있는 존슨은 +168의 테세이라를 상대로 67%의 승률을 기록 중이다.

웰터급 랭킹 9위 릭 스토리는 라이트급에서 올라온 랭킹 14위 도널드 세로니와의 대결을 앞두고 언더독 입장에서 싸울 전망이다. 현재 세로니가 -166, 스토리가 +139를 나타내고 있는 것. 62%의 베팅 참가자가 세로니의 승리를 예상했다.

임현규와 코디 가브란트는 확실한 탑독을 점하고 있다. -284의 배당을 보이고 있는 임현규는 +229의 마이크 페리를 상대로 74%의 지지를 받았다. 마이크 페리는 이번 경기가 UFC 데뷔전으로, 약 2주를 남기고 긴급 투입됐다. 가브란트는 -543을 나타내며 +399의 미즈가키 타케야를 상대로 무려 84%의 승률을 기록 중이다.

웰터급 7위의 강자 닐 매그니는 미들급에서 내려온 로렌즈 라킨과의 대결을 앞두고 근소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136으로, +112의 라킨을 상대로 58%의 승률을 보인다. 매그니는 당초 김동현과 대결할 예정이었으나, 부상으로 인해 상대가 라킨으로 변경됐다.

한편 이번 UFC 202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다. 오전 11시부터 SPOTV, 네이버스포츠, 아프리카TV에서 메인카드를 생중계한다. 임현규 대 마이크 페리의 대결은 메인카드 2경기에 배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