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메간 앤더슨, 6월 옥타곤 데뷔…상대는 홀리 홈

 


호주 출신의 장신 타격가 메간 앤더슨이 약 2개월 뒤 UFC 데뷔전을 갖는다. 무대는 6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리는 UFC 225다.

2013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한 앤더슨은 2015년 인빅타 FC에 진출한 뒤 경쟁력이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 4연승 중인데, 전부 TKO로 장식했다. 이 중 마지막 경기였던 지난해 1월 샤메인 트윗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페더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183cm의 큰 신장이 특징이다. 총 전적은 8승 2패.

상대는 세계적인 복싱 스타로 명성이 높았던 전 밴텀급 챔피언 홀리 홈으로 결정됐다. 홈은 챔피언에서 내려온 뒤 두 체급을 병행 중이며, 이미 페더급에서 두 번의 타이틀전을 치른 바 있다.

페더급 컨텐더간의 맞대결로, 이 경기는 현 챔피언 크리스 사이보그를 직접 겨냥한다. 승자는 타이틀 도전이 유력해질 수밖에 없다.

두 선수 모두 사이보그와 인연이 있다. 앤더슨은 원래 지난해 7월 UFC 214에서 사이보그와 맞붙을 예정이었으나 경기가 무산됐다. 앤더슨이 개인적인 문제로 출전을 포기했다.

홈의 경우 바로 직전 경기가 사이보그와의 타이틀전이었다. 경기에선 패했으나 접전을 벌이며 전 챔피언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사이보그가 가장 고전한 경기로 꼽힌다.

한편 UFC 225는 여러 비중 있는 경기가 배치되며 기대감이 높아졌다. 로버트 휘태커-요엘 로메로의 메인이벤트를 비롯해 하파엘 도스 안요스-콜비 코빙턴, 알리스타 오브레임-커티스 블레이즈, 안드레이 알롭스키-타이 투이바사 등의 경기가 앞서 발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