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메인카드만 보면 된다? UFC 222는 언더카드도 풍성

 

 
나흘 앞으로 다가온 UFC 222는 대회 취소가 거론됐을 정도로 역경이 있었다. 메인이벤트에서 프랭키 에드가를 상대로 타이틀 방어전을 치를 예정이었던 페더급 챔피언 맥스 할로웨이가 경기 한 달을 앞두고 부상으로 낙마하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타이틀전 없는 PPV 이벤트는 있을 수 없는데, 시간이 촉박해 대체할 카드를 마련하기가 어려웠다. 비중이 큰 타이틀 방어전에 갑자기 나서는 것을 선호할 챔피언은 없기 때문이다. 다행히 여성부 페더급 챔피언 크리스 사이보그가 소방수로 등장하며 개최는 예정대로 진행됐다. 에드가는 브라이언 오르테가를 새 상대로 맞는다.

메인이벤트가 삐걱거리는 등 UFC 222의 메인카드는 다른 PPV 이벤트에 비해 비중이 작다는 시선이 많다. 메인과 코메인을 제외한 다른 세 경기의 무게감이 높지 않다는 게 이유다.

그러나 언더카드는 상황이 완전히 다르다. 메인카드에 올려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알찬 대진이 적지 않다.

UFC FIGHT PASS로 중계되는 언더카드 두 번째 경기부터 먼저 눈에 들어온다. 밴텀급 랭킹 7위 브라이언 캐러웨이가 UFC 2승을 포함해 9연승을 달리고 있는 신성 코디 스태맨과 맞선다. 약 1년 10개월 만에 복귀하는 캐러웨이는 건재함을 과시하고 타이틀 경쟁에 다시 뛰어든다는 계획이다.

FOX 스포츠 1에 방송되는 4경기는 메인카드로도 손색이 없다. 미들급의 두 베테랑 CB 달러웨이와 헥터 롬바드의 미들급매치, 8위 존 도슨 대 10위 페드로 무뇨즈의 밴텀급매치가 펼쳐진다. 도슨 대 무뇨즈의 대결은 당초 UFC FIGHT NIGHT 125에서 펼쳐질 예정이었으나 감량 중 무뇨즈의 건강 문제로 연기됐다.

또 라이트급 12위의 강호 베닐 다리우시의 출전과 세계 정상급의 여성 주짓떼로 맥켄지 던의 데뷔전도 언더카드에서 펼쳐진다. 상대는 알렉산더 헤르난데스, 애슐리 요데르로 각각 결정됐다.

무엇보다 국내 팬들 입장에선 이 경기들을 별도의 조건 없이 시청할 수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주관방송사 SPOTV는 대회가 열리는 4일(한국시간) 오전 8시부터 언더카드 7경기를 생중계한다.

메인카드는 유료로 볼 수 있다. IP TV인 SPOTV ON에서 12시부터 생중계된다. PC 및 모바일은 SPOTV NOW를 통해 즐길 수 있다. 이번 대회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