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미오치치 헤비급 챔피언 등극, 베우둠에 KO승

 

브라질 쿠리치바 아레나 다 바이샤다, UFC 198 대회 메인이벤트에 출전한 파브리시오 베우둠은 미소를 지으며 옥타곤에 들어섰다. 하지만 경기 후 웃은 선수는 스티페 미오치치였다. 미오치치가 1라운드에 베우둠을 KO시키며 UFC 헤비급 챔피언으로 등극한 것이다.
오하이오 출신의 미오치치는 “클리블랜드! 제가 챔피언이 되었습니다”라고 외쳤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바쁘게 움직인 미오치치, 끊임없이 발을 놀리며 펀치와 레그 킥을 섞어 공격을 시도했다. 이와 반대로 베우둠은 자신의 리듬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무모한 공격을 시도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로 인해 베우둠은 빈 틈을 노출시키고 말았고 미오치치의 전광석화같은 오른손 펀치가 적중되었다. 베우둠이 쓰러지자 댄 미라글리오타 주심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1라운드 2분 47초였다.

More from UFC 198: Results | Postfight bonus recap | Miocic wins heavyweight title | Cyborg makes impact in Octagon debut | Souza, Ruan and Barberena win on main card | Maia, Santos lead Brazil sweep in 198 prelims | Little Nog, Moicano win in Fight Pass prelims | Backstage interviews: Stipe Miocic, Shogun Rua, Jacare Souza, Demian Maia | Octagon interviews: Miocic and Werdum, Antonio Rogerio Nogueira | FIGHT PASS prelims now on-demand | Best pictures from UFC 198 | See it again! Order the PPV
미오치치는 “약간 의아했다. 오른손 펀치가 제대로 들어가자 베우둠이 쓰러졌다”라고 말했다.
베우둠은 “미오치치가 오늘 밤 더 나은 선수였다. 하지만 다시 옥타곤으로 돌아와서 챔피언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미오치치(33세)는 1승을 추가해 15승 2패 전적을 기록하게 되었다. 1차 타이틀 방어전을 치렀던 베우둠(38세)의 전적은 20승 6패 1무가 되었다.

UFC 198: Werdum vs Mioc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