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미오치치, 코미어에 역전 TKO승…헤비급 타이틀 탈환

UFC 전 헤비급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가 다니엘 코미어를 꺾고 13개월 만에 타이틀 탈환에 성공했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린 UFC 241의 메인이벤트에서 미오치치는 코미어에게 4라운드 4분 9초 TKO승을 거뒀다.

미오치치에겐 두 번째 헤비급 타이틀이다. 그는 2016년 UFC 198에서 파브리시오 베우둠을 꺾고 챔피언에 오른 뒤 역사상 최초로 헤비급 3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코미어에게 패해 4차 방어가 좌절됐다.

경기는 코미어가 우세한 페이스로 전개되다가 미오치치가 역전승을 거두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코미어는 1라운드에 화려한 테이크다운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미오치치를 번쩍 들어 올려 바닥에 메친 뒤 그라운드 상위포지션에서 압박했다.

2라운드는 스탠딩 공방이 치열했다. 미오치치가 유리한 신체조건을 내세운 원거리 펀치를 시도한 반면 코미어는 근거리로 파고들어 강하게 러시했다. 

코미어는 3라운드 들어 차이를 더 벌렸다. 타격전에서 확실한 우위를 가져가며 조금씩 승기를 굳히는 듯 했다. 정타를 계속 허용한 미오치치는 눈에 띄게 움직임이 둔화됐다.

그러나 언제라도 한 방에 끝날 수 있는 헤비급 경기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왼손 펀치로 코미어의 보디를 두들기던 미오치치는 코미어가 방어에 조금씩 허점을 노출하고 밸런스가 흐트러지자 안면을 노렸고, 결국 스트레이트 펀치에 이어 소나기 연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미오치치가 대 역전승을 확정짓는 순간이었다. 이 승리로 미오치치는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를 수상했다.

한편 이번 경기가 은퇴전이 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던 코미어는 우세한 경기를 치르고도 뒷심 부족으로 승리를 내줬다. 승리했다면 유종의 미 장식이 가능했겠지만, 패한 만큼 거취를 고민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