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미오치치 vs. 오브레임, 배당률 박빙…CM 펑크는 언더독

 


이번 주말 UFC 203의 메인이벤트로 치러지는 헤비급 타이틀매치 배당률이 박빙을 나타내고 있다.

경기를 이틀 앞둔 현재 기록된 배당률에 따르면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가 -135, 도전자 알리스타 오브레임이 +115의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베팅한 선수가 승리한다고 가정할 때, 미오치치에게 13500원을 걸면 10000원의 수익이 생기고, 오브레임에게 10000원을 걸면 11500원을 벌어들일 수 있다는 의미다.

이를 백분율로 환산하면 베팅에 참가한 이들 중 57%가 미오치치의 승리를 택했다는 계산이 떨어진다. 근래 치러진 타이틀매치 중 가장 팽팽하다.

지난 5월 UFC 198에서 파브리시오 베우둠을 꺾고 UFC 19대 헤비급 챔피언에 오른 미오치치에겐 이번이 1차 방어전이다. 오브레임은 한때 부진하기도 했지만 2014년 말부터 4연승을 질주하며 타이틀 도전 기회를 잡았다.

코메인이벤트로 치러지는 파브리시오 베우둠 대 트래비스 브라운의 대결은 메인이벤트보다 격차가 컸다. 베우둠이 -200, 브라운이 +170으로 베우둠이 66%로부터 이길 것이라는 선택을 받았다.

이번에 종합격투기 데뷔전을 갖는 CM 펑크는 도박사들로부터 외면당했다. 미키 골이 -350을 나타낸 데에 비해 +450이라는 배당이 나타났다. 만약 CM 펑크에게 돈을 걸어 승리한다면 무려 4.5배의 수익이 발생한다.

한편 유라이어 페이버 대 지미 리베라의 밴텀급 경기는 +105 -125, 제시카 안드레이드 대 조앤 칼더우드의 여성부 스트로급매치는 -135 +115의 수치를 보이고 있다.

이번 대회는 오는 11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퀵큰 론즈 아레나에서 열리며, 오전 11시부터 SPOTV, 네이버스포츠 등에서 생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