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무려 3체급 타이틀전…메가이벤트 UFC 251

코로나 19로 인해 대회가 축소된 가운데 UFC가 거대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오는 7월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섬에서 펼쳐지는 UFC 251이 바로 그것이다. UFC는 최근 야스 섬에 'UFC 파이트 아일랜드' 건립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는 무려 세 체급 타이틀매치가 예정된 만큼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키기에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카마루 우스만 대 길버트 번즈의 웰터급 타이틀매치가 먼저 눈에 띈다. 현 챔피언 우스만은 지난해 타이론 우들리를 꺾고 챔피언에 오른 뒤 콜비 코빙턴을 무너트리고 첫 방어전을 완수한 바 있다.

도전자인 길버트 번즈는 우스만과 팀 동료 사이로, 라이트급에서 웰터급으로 전장을 옮긴 뒤 급성장했다. 웰터급에서 4연승 중인 그는 올해 데미안 마이아에 이어 타이론 우들리를 격파하고 랭킹 1위로 올라섰다.

코메인이벤트는 페더급 타이틀매치로 치러지는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 대 맥스 할로웨이의 2차전이다. 볼카노프스키는 2016년 UFC에 데뷔해 7연승을 거둔 뒤 지난해 12월 할로웨이에게 승리해 정상을 밟았다. 

페더급에서 승승장구하다 4차 방어전에서 볼카노프스키에게 고배를 마신 할로웨이는 타이틀 탈환을 노린다. 그는 페더급에서 최다승, 최다연승, 최다 KO승 등 굵직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자신이 페더급 최강자임을 재대결을 통해 증명하려 한다.

헨리 세후도의 은퇴로 공석이 된 밴텀급 타이틀은 페트르 얀과 조제 알도 중 한 명에게 돌아간다. 페트르 얀은 러시아 출신의 신성으로 UFC에서 6연승 중이며, 알도는 과거 페더급의 절대강자로서 지난해 말 밴텀급 전장에 뛰어들었다. 

이외에 한 차례 연기됐던 여성부 스트로급의 제시카 안드라데 대 로즈 나마유나스의 2차전이 메인카드에 합류했고, 아만다 리바스 대 페이지 밴젠트의 여성부 플라이급도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