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니코 몬타노 맹활약…강호들 꺾고 TUF 결승 선착

 


TUF(디 얼티밋 파이터)의 26번째 시즌은 등용문 성격의 다른 시즌과 차이가 있다. 유망주를 발굴하는 TUF의 취지를 넘어 플라이급의 초대 챔피언을 가리는 정식 토너먼트나 다름없다. 카를라 에스파르자가 스트로급 초대 챔피언에 올랐던 2014년 20번째 시즌과 같은 방식이다.

UFC와의 계약은 물론 우승할 경우 챔피언이 될 수 있는 파격적인 혜택이 따르는 만큼 여러 재야의 강자들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30전이 넘는 베테랑 록산느 모다페리, 9연승 중인 밥 혼착, 6연승의 경험이 있는 몬타나 스튜어트 등이 바로 그들이다.

그러나 피날레 무대가 5일 앞으로 다가온 현재 당초 예상과는 다른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현재 두 명의 결승 진출자 중 한 명이 공개됐는데, 애초 전망되던 우승후보가 아니었다.

주인공은 니코 몬타노. 3승 2패로 경험이 많지 않은 그녀는 강호들을 연거푸 꺾고 결승까지 올라서는 저력을 보여줬다. 16강에서는 9승 3패의 로렌 머피를, 8강에선 7승 4패의 몬타나 스튜어트를, 4강에선 9연승을 질주하며 10승 2패를 기록 중인 밥 혼착을 각각 판정으로 물리쳤다.

몬타노는 2015년 밴텀급으로 종합격투기에 데뷔했다. KOTC를 주전장으로 활동하던 그녀는 1승 1패를 기록한 뒤 플라이급으로 내려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올해 1월 HD MMA란 대회에서 패해 총 전적 3승 2패가 됐다.

한 단체의 정상을 밟았던 만큼 전력이 약하다고 볼 수 없지만, 경력이 출중한 선수들이 많은 만큼 16명의 참가자 중 눈에 띄지 않은 게 사실이었다. 그러나 몬타노는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 한 번만 더 이기고 우승하면 UFC 플라이급 초대 챔피언이 된다. 타이틀 도전 기회를 거머쥔 셈이다.

반대 블록의 경우 이번주 결승 진출자가 가려진다. 현재 록산느 모다페리와 시자라 으뱅스가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모다페리는 21승 13패의 전적을 가진 베테랑인 반면 으뱅스는 2승 2패를 기록 중인 늦깎이 신예다.

TUF는 녹화 방송으로, 사전 공개 없이 방송을 통해 모든 경기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12월 2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TUF 26의 피날레에는 현재 4개 대진이 발표된 상태다. 조 소토-브렛 존스의 밴텀급매치, 앤드류 산체스-라이언 제인스의 미들급매치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