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女 주짓수 파이터 맥켄지 던, UFC 224에서 연승 도전

 


이달 초 열린 UFC 222에서 데뷔전 승리를 신고한 여성 주짓수 파이터 맥켄지 던은 오래 쉴 마음이 없다. 약 3개월간의 휴식을 가진 뒤 다시 옥타곤에 들어선다.

던은 5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는 UFC 224에 출전해 아만다 쿠퍼를 상대로 2승 사냥에 나선다.

현재 종합격투기에서 6연승을 상승세를 타고 있는 던은 주짓수로 더 유명하다. 세계 3대 메이저 주짓수 대회의 블랙벨트 부문에서 총 7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선수권 2회 우승, 팬암선수권 2회 우승, 아부다비 월드 프로페셔널 선수권 3회 우승의 실적을 자랑한다.

특히 2016년 아부다비 월드 프로페셔널 선수권 무제한급 경기에서는 유력한 우승 후보인 가비 가르시아를 결승에서 꺾는 이변을 일으키며 2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2015년엔 세계 최고의 그래플링 이벤트인 ADCC의 정상에 올랐고, 세계노기선수권에서도 두 차례 우승하는 등 도복을 착용하지 않는 경기에도 두각을 나타냈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브라질은 그녀에게 각별한 나라다.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태어난 던은 미국 국적을 가지고 있으나, 어렸을 때 미국과 브라질을 오가며 자랐다. 그녀의 부모가 브라질리언이다.

상대인 아만다 쿠퍼는 UFC에서 2승 2패, 총 전적 3승 3패를 기록 중이다. 공교롭게도 3패가 전부 서브미션에 의한 것이었다. 정상급 그래플러인 던을 만나는 만큼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둘은 이번 경기에서 서로를 상대로 랭킹 입성을 타진한다.

또 밴텀급 랭킹 6위 '돌주먹' 존 리네커 대 신성 브라이언 켈러허, 알렉세이 올레이닉 대 주니어 알비니의 헤비급매치도 오늘 함께 발표됐다.

UFC 224는 현재까지 10개 대진이 발표된 상태다. 메인이벤트로 진행되는 아만다 누네스 대 라켈 페닝턴의 여성부 밴텀급 타이틀매치를 비롯해 비토 벨포트-료토 마치다, 호나우도 소우자-켈빈 개스텔럼의 미들급매치 등이 앞서 발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