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女밴텀급 1위 발렌티나 셰브첸코, 2월 플라이급 데뷔

 


여성부 밴텀급(135파운드/61.23㎏) 랭킹 1위 발렌티나 셰브첸코가 전장을 옮긴다. 플라이급(125파운드/56.69kg)에서 UFC 챔피언의 꿈을 이루려 한다.

셰브첸코는 내년 2월 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렘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25에 출전해 플라이급 데뷔전을 갖는다.

마치 이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체급을 내렸다. 여성부 플라이급은 최근 종영된 TUF 26이 기반이 됐으며, 지난 2일 피날레 무대가 펼쳐진 뒤 첫 랭킹이 발표된 바 있다.

셰브첸코는 좋은 기량을 가졌지만, 지금까지 체격의 불리함을 안고 밴텀급에서 싸워왔다. 옥타곤에서 맞섰던 아만다 누네스, 홀리 홈, 줄리아나 페냐보다 눈에 띄게 작았다. 세브첸코는 플라이급이 적당하다고 말하는 이들이 많았다.

지난 9월 타이틀전에서 패한 뒤 플라이급 전향을 예고했다. 당시 셰브첸코는 "체급 전향을 고려중이다. 다음 경기는 플라이급에서 치를 가능성이 크다. 내 평소 체중을 고려하면 플라이급이 가장 적합하다. 체격이 비슷한 상대와 싸우면 내 기량을 맘껏 발휘할 수 있다"고 말했었다.

상대는 브라질의 신성 프리스칠라 카초에이라다. 8승 무패의 전적을 기록 중이며, TUF 26 피날레에서 로렌 머피의 상대로 거론된 바 있다. 170cm로 신장이 크고 타격에 강점을 나타낸다.

2003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한 셰브첸코는 2015년 UFC에 입성했다. 사라 카푸만, 홀리 홈, 줄리에나 페냐를 꺾고 챔피언 아만다 누네스와 두 차례 맞붙어 접전 끝에 패했다. 총 전적은 14승 3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