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누네즈 vs 데 란다미 2차전, 12월 UFC 245에서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여성부 밴텀급 챔피언 아만다 누네즈가 오는 12월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누네즈는 12월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UFC 245에 출전해 랭킹 1위 저메인 데 란다미를 도전자로 맞는다.

약 5개월 만의 복귀다. 누네즈는 지난달 UFC 239에서 홀리 홈을 1라운드에 격파하고 4차 방어에 성공한 바 있다.    

누네즈는 선수로서 절정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2016년 미샤 테이트를 꺾고 챔피언에 오른 뒤 론다 로우지, 발렌티나 셰브첸코, 라켈 페닝턴, 홀리 홈을 차례로 물리치고 장기집권 체제를 가동했다.

뿐만 아니다. 지난해 말에는 세계최강의 여성 파이터였던 크리스 사이보그를 쓰러트리고 페더급 챔피언 벨트를 추가했다. 여성 최초의 두 체급 챔피언으로, 그는 여전히 두 개의 타이틀을 보유 중이다.

상대인 데 란다미는 네덜란드 출신의 킥복서다. 2017년 페더급 초대 챔피언에 올랐던 그녀는 밴텀급으로 돌아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 선수의 대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3년 나란히 UFC에 입성한 누네즈와 데 란다미는 그해 11월 옥타곤에서 만난 바 있다. 결과는 누네즈의 1라운드 TKO승. 데 란다미는 그 패배 이후 내리 5승을 거둬들였다. 

1차전 이후 약 6년이 지나면서 둘 모두 크게 성장한 만큼 흥미로운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UFC 245의 메인이벤트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