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오브레임, 한국서 택견 체험…빠른 기술 적응으로 시선 집중

 

UFC 헤비급 랭킹 3위 알리스타 오브레임이 한국의 전통 무술인 택견을 잠시 수련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1일 홍보차 한국을 찾은 오브레임은 곧바로 택견 수업이 예정돼있는 서울 한양대학교를 찾았다.

이날 행사는 대한택견회 공연팀 '발광'이 주최했으며, 오브레임은 먼저 시범을 관람한 뒤 택견복으로 갈아입고 수업에 참여했다.

익숙하지 않은 무술이었지만 오브레임은 택견 특유의 리듬에 빠르게 적응했고 킥까지 능숙하게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정상급 킥복서답게 강한 킥을 선보이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 체험이 끝난 뒤에는 대한택견회 사무처장으로부터 명예단증을 수여받았다.

오브레임은 "타국의 전통 무예를 접하는 것이 흔치 않은 일인데 한국 방문 기회를 통해 택견 시범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동작을 따라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오늘 배운 기술을 실제 경기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종합격투기에선 변칙적인 공격이 통한다. 택견의 기술도 옥타곤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이날 오브레임에게 택견을 지도한 발광 팀의 안재식 대표는 "UFC에 소속된 세계 최고의 파이터가 유네스코가 인정한 한국의 전통무예 택견을 체험한 것은 매우 기쁘고 감사한 일이다. 이번 기회를 통해 오브레임도 택견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브레임은 24일 부산에 위치한 국내 명문 MMA팀 팀매드에서 김동현, 최두호 등의 선수들과 합동 훈련을 실시한 뒤, 25일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 행선지인 25일 도쿄로 넘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