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옥타곤 세워지는 30번째 국가는 덴마크

UFC는 미국을 근거지로 하는 종합격투기 단체다. 대부분의 대회가 미국에서 열렸고 가끔 캐나다, 호주, 유럽에서 치러졌을 정도다. 

그러나 2012년 브라질에 진출한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글로벌화에 발 벗고 나섰다. 유럽과 아시아, 브라질 등에 지사를 설립하고 해당 대륙에서 이벤트를 자주 개최하고 있다.

그 결과 현재까지 총 29개국에서 UFC 경기를 직접 볼 수 있었다. 브라질(34회), 캐나다(30회), 영국(20회), 호주(14회)를 중심으로 유럽과 아시아의 곳곳에서 꾸준히 UFC 옥타곤이 세워졌다. 

또 2018년 11월에는 아르헨티나, 지난 2월에는 체코에서 첫 이벤트를 볼 수 있었고, 8월에는 우루과이에서 첫 대회가 열리는 등 새로운 시장 개척에도 적극적이다. 그 전에는 러시아와 칠레를 처음 찾은 바 있다.

그리고 오는 29일(한국시간), UFC는 새로운 국가의 문을 두드린다. 덴마크에서 처음으로 이벤트를 개최한다. 덴마크는 UFC 대회가 열리는 30번째 국가로 기록된다.

북유럽 출신의 파이터들이 흥행 전면에 선다. 스웨덴 출신의 잭 허만슨이 메인이벤트에서 재러드 캐노니어와 대결한다. 허만슨은 올해 데이빗 브랜치와 호나우도 소우자를 연파하고 미들급 5위까지 올라서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코메인이벤트에는 덴마크 국적의 올림픽 레슬러 마크 메드센이 나선다. 메드센은 2016년 리우 올림픽 그레코로만형 레슬링 -75kg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은 경험이 있으며 세계 선수권에서도 5차례 입상한 경험이 있는 정상급 레슬러다. 종합격투기 전적은 8승 무패이고 이번이 UFC 데뷔전이다. 

또 아일랜드의 거너 넬슨도 출전, 브라질 출신의 세계적인 주짓떼로 길버트 번즈와 그래플링 고수간의 자존심 싸움을 벌일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29일 새벽 3시부터 메인카드가 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