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오르테가, 코치 교체…정찬성戰서 검증

UFC 페더급 랭킹 2위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코리안 좀비' 정찬성과의 맞대결을 앞두고 코치진을 대거 교체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오르테가는 최근 북미 언론을 통해 소속팀과 매니지먼트를 바꿨다고 밝힌 바 있다. 그가 새롭게 몸담게 된 팀은 얼티밋 트레이닝 센터다.

이에 따라 코치진도 대폭 물갈이됐다. 앤더슨 실바를 지도한 바 있는 한국계 타격 코치 제이슨 박을 비롯해 UFC 초창기 시절 활동했던 폴 헤레라 등을 새로 맞았다. 기존 코치 중에선 그의 주짓수 스승인 헤너 그레이시만 남았다.

오르테가는 "내 스타일과 새 코치들이 지도하는 방식이 잘 맞아 적응이 매우 순조롭다. 기존보다 체계적으로 배우고 있다. 그들이 가르치는 능력은 정말 훌륭하며, 기술적인 분석도 뛰어나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오는 10월 펼쳐지는 정찬성과의 맞대결은 그 효과를 증명할 시험대가 된다.  

오르테가에겐 긍정적인 변화지만, 그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질진 알 수 없다. 함께 호흡을 맞춘 시간이 길지 않고, 아직 그들과의 훈련을 통해 경기를 치른 적도 없다. 이번이 검증무대인 셈이다. 

현재 한국에서 정찬성을 지도하고 있는 에디 차 코치 역시 그런 부분이 이번 경기에서 오르테가의 약점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MMA는 예민한 운동인 만큼 코치와의 호흡이 매우 중요하다. 그런 부분이 경기에서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정찬성은 새 코치 영입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증명한 경우다. 그는 2018년 11월 야이르 로드리게스에게 역전 KO패한 뒤 에디 차 코치를 찾아갔으며, 그의 조련을 받고 헤나토 모이카노와 프랭키 에드가를 1라운드에 쓰러트렸다. 

정찬성은 에디 차 코치의 지도에 대해 "신세계였다. 과학적인 감량과 전략 등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헤나토 모이카노를 이긴 뒤 신뢰감이 더 커졌다"며 흡족해했다. 오르테가와의 경기에서도 둘의 궁합이 빛을 발할지 기대된다.      

한편 정찬성 대 오르테가의 대결은 오는 10월 18일(한국시간) UFC FIGHT NIGHT 181의 메인이벤트로 펼쳐진다. 이 대회에는 한국인 미들급 파이터 박준용도 출전해 UFC 2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