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페더급 신성 마고메드샤리포프, UFC 223에서 3연승 도전

 


단시간에 페더급의 신흥 강호로 부상한 자빗 마고메드샤리포프가 오는 4월 2연승에 도전한다.

마고메드샤리포프는 4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 바클레이즈 센터에서 열리는 UFC 223에 출전해 카일 보크니악과 대결한다.

러시아 출신의 마고메드샤리포프는 단 두 번의 경기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9월 UFC와 계약해 마이크 산티아고와 셰몬 모라에스를 각각 서브미션으로 잡아냈다.

스탠딩과 그라운드에 고루 능한 선수는 여럿 있지만, 마고메드샤리포프는 보통의 웰라운드 선수들을 능가한다. 타격가와 그래플러 중 어느 것으로 불려도 이상할 게 없을 정도다. 경기에 따라 수준 높은 타격가 또는 그래플러가 될 수 있다.

뛰어난 신체조건이 그의 경쟁력에 힘을 보탠다. 페더급 선수의 신장이 무려 185cm다. 체급의 평균 신장보다 약 10cm 크다.

휠킥 같은 동작이 크고 화려한 공격을 잘 사용하는데, 서브미션 결정력 또한 발군이다. 14승 중 KO승과 서브미션승을 6번씩 거두며 12승을 피니시했다. 10살 때부터 자유형 레슬링과 킥복싱을 꾸준히 수련하며 탄탄한 기반을 다진 결과다.

2012년 MMA에 데뷔한 마고메드샤리포프는 현재까지 14승 1패를 기록 중이다. UFC에 오기 전 ACB 페더급 챔피언이었다. 현재 10연승 중이다. 본인에 따르면 다른 선수들이 자신과의 대결을 꺼려해 이번 경기가 어렵게 잡혔다.

상대인 보크니악은 2016년 초 UFC에 데뷔해 2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엔리케 바르졸라, 브랜든 데이비스를 이기고 찰스 로사, 제레미 케네디에게 각각 패했다. 신장은 170cm, 마고메드샤리포프보다 15cm 작다.

한편 UFC 223의 메인이벤트는 토니 퍼거슨 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라이트급 타이틀전이다. 로즈 나마유나스 대 요안아 예드제칙의 2차전이 코메인이벤트로 치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