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페트르 얀, 1년간 5승…밴텀급 신흥강호로 우뚝

러시아 출신의 밴텀급 파이터 페트르 얀의 상승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6월 23일(이하 한국시간) UFC에 데뷔한 그는 지난 9일 옥타곤에서 5번째 승리를 챙겼다. 1년이 채 되지 않은 시간 동안 패배 없이 5승을 따낸 것이다.

단순히 많은 승수만 챙긴 것이 아니다. 지난 2월 존 도슨을 이긴 데에 이어 이번엔 7위 지미 리베라를 넘었다. 아직까지 한계를 드러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어떤 누구도 그를 이긴다고 장담하기 어렵다. 

체력, 힘, 스피드 등 기본적인 신체능력이 탄탄파고 복싱 실력이 좋다. 무엇보다 레슬링 기량을 깔고 있다는 점에서 자신 있는 타격전을 구사할 수 있다. 이번 리베라와의 경기에선 1, 2라운드 막판 각각 다운을 빼앗으며 승기를 굳힐 수 있었다. 그 역시 펀치를 허용했지만 위축되지 않고 전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경기 후 그는 "압박, 킥, 왼손 훅 등 리베라가 가진 모든 것을 고려해 힘든 싸움을 예상했다"며 "라운드 후반엔 강하게 마무리 하는 게 중요하다. 테이크다운이나 펀치 러시가 필요하다. 10초가 남았다는 소리가 들리면 앞으로 전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년간 옥타곤에서 자신의 경쟁력을 증명한 그는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알저메인 스털링의 경기를 봤다. 외람된 말이지만, 난 전혀 감명을 받지 못했다. 그와 세후도를 하루 밤에 다 꺾을 수 있다"고 큰소리쳤다. 

세후도, 스털링, 얀은 지난 주말 열린 UFC 238에 나란히 출전해 승리를 따낸 바 있다. 

그가 거론한 스털링은 밴텀급 랭킹 3위로, 최근 4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 다음 경기가 타이틀전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1위 말론 모라에스가 타이틀전에서 세후도에게 패한 날 스털링은 페드로 무뇨즈를 꺾었다. 2위 하파엘 아순사오는 지난 2월 모라에스에게 패한 뒤 아직 경기를 갖지 않고 있다.

얀의 다음 상대는 하파엘 아순사오, 페드로 무뇨즈, 코디 가브란트 중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아순사오는 3위지만 최근 경기에서 패했고, 4위 페드로는 얀이 이긴 날 패했다. 6위 가브란트는 하반기 복귀를 계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