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프로하즈카, 라이트헤비급 흔들까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지리 프로하즈카의 UFC 전적은 단 1전에 불과하다. 지난해 UFC에 입성해 7월 치른 데뷔전이 현재까지 그가 쌓은 UFC 커리어의 전부다.

그럼에도 그는 비교적 높은 랭킹에 올라있고, 기대치 역시 높은 편이다. 현재 그의 랭킹은 5위다.

프로하즈카는 UFC에 입성한 보통의 선수들과 조금 다른 경우다. 중소단체에서 쌓은 커리어로 UFC와 계약해 밑바닥부터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그는 UFC로부터 실력을 인정받은 상태에서 커리어를 시작했다.

UFC 활동을 시작하는 위치가 밑바닥이 아닌 어느 정도 높은 곳에 배정됐다는 의미다. 곧 댄 후커를 상대로 데뷔전을 갖는 라이트급의 마이클 챈들러, 데뷔전에서 5위권의 마이큰 존슨과 맞붙은 저스틴 게이치 등이 이런 길을 걸은 바 있다.

프로하즈카는 일본의 종합격투기 단체 라이진을 대표하는 중량급 스타였다. 2015년 이시이 사토시를 꺾으며 라이진에 입성한 그는 2019년까지 그 단체에서만 11승 1패를 기록했다.

1패의 경우 킹 모에게 당한 것이었는데, 설욕에 성공했다. 이시이 사토시와 킹 모 외에도 C.B 달러웨이, 파비오 말도나도, 후지타 카즈유키 등 이름이 알려진 선수들을 쓰러트렸다.  

 
그는 UFC 데뷔전에서 볼칸 오즈데미르와 맞섰다. 볼칸은 라이트헤비급 최고의 타격가 중 한 명이지만, 프로하즈카는 그런 볼칸을 2라운드 49초 만에 KO로 눕혔다. 

전적을 보면 볼칸을 쓰러트린 게 납득이 간다. 그는 2012년 프로 데뷔 이래 27승 3패를 기록 중인데, 그 중 무려 24승을 KO(TKO)로 거둬들였다. 중량급에 비해 가볍게 움직이며, 좋은 맷집까지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 28세로 가능성이 풍부하다. 

그는 다음 경기에서 랭킹 3위 도미닉 레예스를 만날 것으로 거론 되고 있다. 이 경기만 이기면 단숨에 타이틀 도전 후보로 올라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