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피니시율 93%의 콘딧과 83% 올리베이라가 만난다

 


카를로스 콘딧은 별명이 잘 어울리는 선수 중 한 명이다. 타고난 킬러를 뜻하는 '더 내추럴 본 킬러'. 항상 싸움을 즐기고 한 순간에 상대를 끝내는 능력이 뛰어난 콘딧에게 '딱'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많다.

잘생긴 외모와 큰 키를 갖춘 데에다 항상 매력적인 경기를 펼치다 보니 팬들에게 인기가 없을 수 없다. 콘딧은 이길 때나 질 때나 늘 화끈한 스타일로 명 경기를 보증하는 대표적인 선수다.

UFC에 콘딧 같은 전적을 가진 선수는 없다. 2002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한 콘딧은 지금까지 30승(11패)을 거뒀는데, 그 중 28승을 KO 및 서브미션으로 끝냈다. 백분율로 환산하면 그의 피니시율은 93.3%에 이른다.

피니시율이 90%를 넘는 것도 대단한데, 30승을 올린 선수가 이런 결과를 만들었다는 것이 놀라울 뿐이다. 콘딧은 WEC와 UFC에서 항상 강호들과 경쟁했고 그 과정에서 닉 디아즈, 로리 맥도널드, 김동현, 제이크 엘렌버거 등을 꺾었다.

그러나 2012년 조르주 생피에르와의 웰터급 통합타이틀전에서 패한 뒤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 당시 타이틀 전선에서 경쟁했던 조니 헨드릭스, 로비 라울러, 타이론 우들리와의 경기에서 고개를 숙였고 2016년 8월 데미안 마이아에게 무기력하게 무너진 뒤 옥타곤에서 그를 볼 수 없었다.

당시 콘딧은 "내가 원하는 수준으로 더 싸울 수 있을 지에 대해 확신할 수 없다"라며 "거의 10년간 정상급 선수로 지내야만 하는 압박감을 견뎌내 왔다. 좋아하는 일을 오랜 시간 직업으로 해왔지만 더 이상 이곳에 있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은퇴를 시사한 바 있다.

그러나 송충이는 솔잎을 먹는 법이다. 약 1년 동안 옥타곤 밖에서 경제활동을 했던 콘딧은 마음 한 편의 허전함을 채울 수 없었고, 결국 지난해 9월 UFC 측에 복귀 의사를 전하며 경기를 요청했다.

"내 몸과 마음이 싸움을 원했다. 죽는 날까지 싸우고 싶어 할 것이다. 난 파이터고 이 스포츠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결과는 좋지 않았다. 닐 매그니에게 판정패했다. 커리어에서 처음 겪는 3연패다. 그러나 콘딧의 도전은 계속된다. 15일(한국시간) UFC on FOX 29에서 알렉스 올리베이라와 대결한다. 맷 브라운이 부상을 입으면서 상대가 바뀌었다.

콘딧의 최근 기세와 올리베이라의 스타일에 따른 상성을 고려하면 위험성이 있는 상대다. 올리베이라는 한 방이 있는 선수로, 그 역시 피니시율이 83.3%로 높다. 18승 중 15승을 KO및 서브미션으로 따냈다. 도널드 세로니가 보여줬던 것처럼 베테랑의 관록이 요구된다.

한편 이번 대회의 메인이벤트는 랭킹 5위 더스틴 포이리에 대 6위 저스틴 게이치의 라이트급매치다. UFC의 대표적인 두 명승부 제조기가 만나는 만큼 흥미진진한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