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새 챔피언 코미어, 여전한 존 존스의 그림자

 


다니엘 코미어가 토요일 밤에 웃었다. 하지만 그는 존 존스와 관련된 이야기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도 아주 잘 알고 있다.
 
LAS VEGAS, NV - MAY 23: (R-L) Daniel Cormier punches Anthony Johnson in their UFC light heavyweight championship bout during the UFC 187 event at the MGM Grand Garden Arena on May 23, 2015 in Las Vegas, Nevada. (Photo by Josh Hedges/Zuffa LLC/Zuffa LLC via Getty Images)승리 또는 패배, 그 어떤 경우에도 존 존스의 체급내 영향력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라이트헤비급의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한 코미어도 존스와의 대결이 불가피하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다.
 
> Watch Backstage Interviews: Daniel Cormier | Chris Weidman | Dana White | Donald Cerrone
 

올해 내로? 가능성은 낮다. 내년? 아마도. 타이틀을 박탈당한 존 존스는 많은 법적 문제에 엮혀 있기에 현재로서는 그를 대결가능 선수 범위에 넣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존스의 그림자는 코미어가 챔피언 타이틀을 유지하는 한 계속 따라붙을 것이다. UFC 187 대회의 챔피언 결정전에서 앤서니 존슨을 리어 네이키드 초크로 제압하고 3라운드에 승리를 따낸 코미어도 거의 인정한다.

“너를 기다리고 있겠다” 코미어가 존스에게 한 말이다.

존 존스의 체급내 영향력을 감안하더라도, 벨트는 벨트다. 코미어의 마음 한 켠에는 항상 존스가 있겠지만, 이번에 따낸 타이틀은 정당한 타이틀이며 거기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
코미어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자신 앞에 놓인 빛나는 벨트를 가리키며 “여기에 뭐가 있는지 보이나요?”라고 물었다. “이게 챔피언 벨트입니다. UFC 챔피언에게만 허락된 물건입니다. 저는 스스로를 실격시키지 않았습니다. 존 존스는 그랬지만요. 저는 챔피언입니다. 챔피언 결정전에서 싸울 자격이 있는 터프한 상대와 싸웠습니다”

 

코미어의 승리는 수준높은 기술이 펼쳐진 경기들이 가득했던 대회에서 마침표 역할을 했다. 크리스 와이드먼이 도전자 비토 벨포트를 상대로 일궈낸 1라운드 2분 53초 KO승의 기세를 잇는 승리였다.

LAS VEGAS, NV - MAY 23: Chris Weidman (left) awaits the official deciison after his victory over Vitor Belfort of Brazil (right) in their UFC middleweight championship bout during the UFC 187 event at the MGM Grand Garden Arena on May 23, 2015 in Las Vegas, Nevada. (Photo by Christian Petersen/Zuffa LLC/Zuffa LLC via Getty Images)와이드먼은 3차 미들급 타이틀 방어전에 성공했다. 자신의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1승을 추가해 13승 0패의 전적을 만든 한편 9연승을 기록했다. 그리고 이번 승리로 자신의 실력이나 자신이 지닌 벨트의 정당성을 의심하는 사람에게 일격을 날릴 기회를 얻었다.

와이드먼은 “제 실력에 대한 의심은 이제 그만 하셔도 됩니다. 이제 충분하잖아요”라고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의 관중에게 말했다.

물론 코미어의 라이트헤비급 타이틀의 정당성을 의심하는 사람들은 있을 것이다. 코미어는 UFC 182 대회에서 존 존스에게 3-0 판정으로 한 차례 패한 바 있다. 지난 1월의 일이다. 하지만 코미어는 예상치 못한 두 번째 기회를 잡았다. 존 존스가 4월에 뺑소니 사건으로 인해 체포되면서다.

문제는 코미어가 앤서니 존슨과 경기를 치렀다는 것이었다. 라이트헤비급의 적법한 챔피언이자 타이틀을 방어하고 있던 존 존스가 코미어의 상대선수였어야 했다. 하지만 UFC 데이너 화이트 대표를 분노하게 만든 뺑소니로 인한 체포, 그리고 얼마 전 있었던 코카인 양성반응 등의 사건으로 인해 UFC는 존스의 타이틀을 박탈할 수밖에 없었다.

앤서니 존슨은 인정한다. 두 번째로 타이틀에 도전하는 코미어가 승리에 더 목마른 상태일 것이며, 심지어는 더 절박한 심정일 것이라고. 코미어는 경기전략을 완벽하게 수행해서 존슨을 케이지에 밀어붙이고 그라운드로 데려가서 팔꿈치 공격으로 조금씩 체력을 갉아먹었다.

LAS VEGAS, NV - MAY 23: Daniel Cormier (L) and Chris Weidman pose for a portrait during the UFC 187 event at the MGM Grand Garden Arena on May 23, 2015 in Las Vegas, Nevada. (Photo by Mike Roach/Zuffa LLC/Zuffa LLC via Getty Images)처음에는 앤서니 존슨도 저항을 했었다. 코미어는 6회의 테이크다운을 1라운드에 시도했는데 단 1번만 성공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코미오는 상위포지션을 점유하는 것으로 라운드 내내 우위를 점했다. 그의 체중을 이용해 존슨을 압박하고 체력을 고갈시켰다. 벨이 울렸을 때 존슨은 느릿느릿 일어났으며, 코너로 돌아가 의자에 앉는 것도 느렸다. 

2라운드에서 앤서니 존슨은 무너졌을 수도 있다. 사실, 3명 중 2명의 부심이 2라운드를 10-8로 코미어에게 줬다. 그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앤서니 존슨은 “내 몸이 자기 체중을 떠받치도록 만들더군요. 그리고 정말 무거웠습니다”라고 밝혔다.

존슨은 옥타곤의 중앙에서 싸우는 것을 선호한다. 펀치와 킥을 낼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미어는 UFC에서 가장 무거운 펀치를 지닌 선수와 정면대결을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철장이야말로 그가 전장으로 선택한 곳이었다.

“저는 상대를 조금씩 갉아먹는 타입입니다. 테이크다운 이후, 상대방이 일어나려면 내 체중을 계속 견디도록 만드는 겁니다. 끊임없이 눌러주면서 철장으로 몰아가는 거죠. 결국 어떤 사건이랄까, 그런 것이 저절로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

그의 선수경력을 살펴봐도 앤서니 존슨은 그라운드서 썩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5패 중 4패가 리어 네이키드 초크에 의한 것이며, 2012년 비토 벨포트에게 당한 패배도 이 4패에 포함된다.

하지만 존슨은 패배에도 불구하고 품위를 지켰다. 경기가 끝난 후 코미어에게 챔피언 벨트를 채워줬으며 기자회견이 끝난 후 양 선수는 서로를 오래도록 껴안아 줬다.

LAS VEGAS, NEVADA - MAY 23: (R-L) Daniel Cormier and Ryan Bader exchange words during the UFC 187 post-fight press conference inside the MGM Grand Hotel & Casino on May 23, 2015 in Las Vegas, Nevada. (Photo by Brandon Magnus/Zuffa LLC/Zuffa LLC via Getty Images)하지만 모든 일정이 화기애애하게 진행된 것은 아니다. 코미어와의 경기가 두 번이나 취소된 바 있는 라이언 베이더는 기자회견장의 뒤편에서 코미어를 조롱했다. 코미어는 이를 마음씨 좋게 두고보고만 있지는 않았다.

“여기서 당장 꺼져. 내가 주인공인 기자회견이야"라고 코미어는 베이더를 꾸짖었다.

하지만 베이더는 기자회견장을 떠나지 않았다. 도리어 베이더는 코미어를 향해 걸어가다 경비원들에 의해 제지당했다. 경비원들이 베이더를 기자회견장 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아마도 현재 랭킹 5위인 베이더가 자신이 오래도록 기다린 타이틀전을 새 챔피언 코미어와 치를지도 모른다. 누가 알겠는가?
존 존스가 UFC로 돌아오기 전에 코미어는 싸울 상대를 찾아야 한다. 베이더가 그 상대일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