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산토스, 프로하즈카 원한다

라이트헤비급 컨텐더 티아고 산토스가 다시 정상으로 다가갈 기반을 마련했다. 랭킹 5위인 그는 오늘 UFC FIGHT NIGHT 193에서 조니 워커에게 판정승했다. 타이틀 도전 이후 이어진 부진을 끊어내는 데에 성공했다.

최근 네 번의 경기에서 1승 3패를 기록했지만 그는 자신이 여전히 라이트헤비급 탑 컨텐더라고 생각한다. 존 존스에겐 논란의 여지가 있는 판정패를 했고, 글로버 테세이라와 알렉산더 라키치에겐 무릎 수술의 후유증을 안고 싸웠다. 둘 모두 최상위권에 포진한 강력한 경쟁자이기도 하다. 

산토스는 UFC FIGHT NIGHT 193 직후 기자회견에서 "수술 이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 회복이 어려웠다"고 말하며 "수술 뒤 1년 반을 쉬었다. 그리고 테세이라와 라키치에게 졌다. 하지만 누구도 날 말리지 못한다. 힘든 싸움이었다. 터프한 상대들과 맞붙었지만 그럴 때마다 기분이 좋아진다. 내겐 중요한 부분이다. 내려갔다가 올라간다. 조니 워커와 100%로 싸우려 했으나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가 더 많은 것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난 챔피언을 원한다. 5위 안에 들 자격이 있고, 한 번 더 이기면 타이틀샷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본다. 이번에 10위와 싸웠다. 타이틀샷을 불러올 수 있는 톱5 상대를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 높은 곳으로 빠르게 올라갈 길을 물색하는 그의 눈에 들어온 상대는 신흥 강호 지리 프로하즈카다. 랭킹 2위의 경쟁자인 만큼 승리한다면 타이틀 도전도 노려볼 만하다. 

프로하즈카는 이달 말 UFC 267에서 열리는 얀 블라코비츠 대 글로버 테세이라의 타이틀전 백업선수로 대기 중이다. 그가 대체 출전을 하지 않는다면, 이 경기의 승자와 맞붙을 가능성이 있다.  

산토스는 "프로하즈카가 싸움을 기다리길 원하지 않는다면 내가 있다"며 "난 그와 싸울 수 있다. 그는 훌륭한 파이터다. 그를 존중하며 그의 싸움을 지켜본다. 그는 자신의 턱이 강하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그가 '망치'와 싸우지 않았기 때문이다. 턱을 테스트하고 싶으면 날 찾으면 된다. 난 여기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경기의 결과가 만족스럽진 못하지만 이긴 것에 큰 의미를 둔다.

"피니시를 항상 할 수는 없다. 난 노력했다"는 산토스는 "워커는 터프한 녀석이다. 덩치가 크면서도 빠르다. 난 최선을 다했고 어쨌든 이겼다. 그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