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산토스 vs 테세이라, 11월 8일에

UFC 라이트헤비급 랭킹 1위 티아고 산토스와 3위 글로버 테세이라의 경기 일정이 다시 잡혔다.

둘은 오는 11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82에서 맞붙는다.

당초 이 경기는 지난 9월 13일 펼쳐질 예정이었으나 티아고 산토스의 건강 문제로 연기된 바 있다.

사실상의 차기 타이틀 도전자를 가리는 경기다. 승자는 최근 랭킹 2위 도미닉 레예스를 누루고 챔피언에 오른 얀 블라코비츠의 1차 방어 상대가 될 전망이다.

산토스는 이 경기가 1년 4개월 만의 복귀전이다. 지난해 7월 UFC 239에서 당시 챔피언 존 존스에게 패할 때 입은 무릎 부상으로 회복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

테세이라는 과거 타이틀에 도전한 뒤 2016부터 한동안 주춤했으나 지난해부터 다시 살아났다. 1979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에도 니키타 크릴로프, 앤서니 스미스를 꺾는 등 4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