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세대교체 예고? 웰터급 뒤흔드는 신성 5인방

 


2~3년 전만 해도 웰터급 상위권은 너무나 굳건했다. 조니 헨드릭스와 로비 라울러, 로리 맥도널드, 카를로스 콘딧, 헥터 롬바드, 맷 브라운 등이 버티고 있는 톱5는 무너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데미안 마이아, 김동현, 릭 스토리, 타렉 사피딘, 제이크 엘렌버거 등이 포진한 5~10위권 역시 신예들이 톱10에 진입할 틈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철옹성 같던 그때의 웰터급 톱10도 사실상 막을 내렸다. 챔피언이었던 헨드릭스와 복병 롬바드는 부진 끝에 미들급으로 올라갔고 로린즈 라킨과 맥도널드는 타 단체로 이적했다. 콘딧은 한동안 활동을 중단했다. 맷 브라운, 김동현, 타렉 사피딘 등은 경쟁에서 밀리며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닐 매그니와 도널드 세로니가 잠시 위세를 떨쳤으나 그들 역시 기세가 한풀 꺾였다.

나간 사람이 있으면 들어온 사람이 있고, 부진한 선수가 있으면 상승세를 타는 선수가 나타나는 것은 만물의 이치다. 기존의 강자들이 소속을 옮긴 것은 신성들에게 좋은 기회가 됐고, 그들은 자신의 가치를 입증하며 당당히 웰터급 상위권 곳곳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아직까진 기존 강호들이 타이틀 전선을 지키고 있으나, 그들을 바짝 긴장시킬 정도로 기세가 강하다.

크게 5명으로 구분되는 웰터급 신성 중 선두주자는 랭킹 8위 콜비 코빙턴이다. 코빙턴은 원래 랭킹에 없었으나 지난 6월 당시 7위 김동현이라는 대어를 잡고 톱10에 입성했다. 인상적인 트래쉬토크 만큼이나 실력이 뛰어났고, 그런 경기 외적인 능력 덕에 데미안 마이아라는 매력적인 선수를 다음 상대로 받을 수 있었다. 3위 마이아를 이기면 타이틀 도전이 사정권으로 들어온다.

코빙턴이 김동현을 넘고 단숨에 톱10에 입성했다면, 산티아고 폰지니비오는 거너 넬슨을 무너트리고 9위가 됐다. 지난 7월 스코틀랜드 대회에서 그는 1라운드 1분 22초 만에 넬슨을 잠재우며 5연승을 신고한 바 있다. 최근의 상승세가 두드러지는 선수다.

지난 경기에서 8위와의 기회를 완벽히 잡아낸 폰지니비오는 이번엔 자신이 기회를 제공하는 입장이다. 12월 UFC on FOX 26에서 15위 마이크 페리를 맞는 것. 매 경기 화끈한 경기와 뛰어난 입담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페리 역시 두각을 나타내는 신성 중 한 명이다. 두 신성 중 한 명만이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게 된다.

신바람 연승을 질주하고 있는 카마루 우스만도 빼놓을 수 없다. 우스만은 2015년 UFC에 데뷔한 이래 6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지난 9월 UFN 116에선 세르지오 모아레스에게 1라운드 KO승을 거둔 바 있다. 한 때 상위 랭커였던 김동현을 원한다고 했었지만, 지금은 13위인 김동현보다 높은 11위에 있다.

그리고 마지막 신성이 바로 어제 경기에서 도널드 세로니를 잡아낸 대런 틸이다. 틸은 앞에서 거론한 코빙턴, 폰지니비오보다 한 경기의 승리로 많은 이득을 취했다. 3승 1무의 전적으로 랭킹 6위 도널드 세로니를 압살한 것이다. 그 역시 이번 주 랭킹 진입과 동시에 톱10 입성까지도 노려볼 만하다.

여러 선수들이 대어를 잡고 단기간에 성장했는데, 분명한 것은 이들 모두 실력적으로 그만큼 준비가 됐었다는 점이다. 대런 틸의 경우만 봐도 세로니와의 경기에서 100% 실력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는데, 그는 과거 44승 무패의 킥복싱 전적을 기록했고 MMA에선 아직까지 패배가 없다. 이들의 활약에 웰터급이 달아오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