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세계적인 킥복서' 구칸 사키, UFC와 계약

 

 
세계 최고의 킥복서로 명성을 떨쳤던 구칸 사키가 앞으로 옥타곤에서 활동한다.

사키는 최근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UFC와 경기 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경쟁할 체급은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 존 존스 등이 버티고 있는 라이트헤비급이다.

아직 데뷔 무대나 상대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본인은 9월 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대회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터키 출신으로 2000년 프로 격투기에 데뷔한 사키는 2006년 처음 K-1의 문을 두드렸고, 2008년 월드 그랑프리 무대에 진출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정상에 오르진 못했으나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스피드와 기술만큼은 발군이었다.

K-1과 쇼타임에서 그는 타이론 스퐁, 리코 버호벤, 세미 슐트, 바다 하리, 레미 본야스키, 피터 아츠 등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자웅을 겨뤘다. 입식격투기 통산 전적은 83승 16패 1무효다.

2015년 4월 이후 경기를 가지지 않고 있는 사키는 두바이에 가정을 꾸리고 종합격투기 전향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키는 2004년 한 번의 종합격투기 경기에 나서 패한 경험이 있다.

사키는 유럽에서 특히 인기가 높다. 특히 터키에서는 국민적인 스포츠 스타로 통하고 네덜란드에서도 상당한 흥행력을 갖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