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송 야동, 中 간판되나? UFC 6경기 무패행진

아시아 MMA에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과거엔 일본이 가장 높은 위치를 점했었고, 2010년 이후 한국이 빠르게 따라가는 양상이었는데 최근에는 중국의 약진이 크게 눈에 띈다. 격투기의 인기가 높고, 인적자원이 풍부하다는 점에서 중국의 상승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런 흐름은 세계 최대 MMA 단체인 UFC에서 잘 나타난다. UFC와 계약돼있는 중국인 파이터는 10명이 넘었고, 심지어 챔피언까지 탄생했다. 여성부 스트로급의 장 웨일리가 동아시아 최초로 UFC 챔피언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경량급 파이터들의 활약도 인상적이다. 그 중심에는 송 야동이 있다. 송 야동은 2017년 10승 3패 2무효의 전적으로 UFC에 입성해 옥타곤에서 5승을 거둬들였다. 페더급에서 2승, 밴텀급에서 3승을 챙겼다. UFC 총 전적은 5승 1무. 그와 무승부를 기록한 상대는 맞붙을 당시 밴텀급 9위(현재 11위)였던 코디 스태맨이다. 

단순히 승률만 좋은 게 아니다. 경기가 박진감 넘치고 피니시 능력까지 갖췄다. 피니시로 승리한 3경기에서 전부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를 받았고, 지난 주말 말론 베라와의 대결은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에 선정됐다. 6경기 중 4경기에서 보너스를 받으며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현재 그는 미국의 경량급 명문팀으로 유명한 팀 알파메일의 일원으로 운동하고 있다. 팀 수장이자 경량급 전설인 유라이어 페이버는 그를 두고 "챔피언에 오를 재능을 가진 선수"라고 추켜세운 바 있다.
 
송야동은 불우한 가정환경에 자라 성공스트로를 쓰려 한다. 어린 시절부터 노점상, 엑스트라, 보안 요원 등으로 일했으며, 지난 2010년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을 파이터로 육성하는 앰버 파이트 클럽에 발을 들이며 격투스포츠에 입문한 경우다. 

앞으로가 기대된다. 1997년생의 송 야동은 현재 22세. 좋은 재능에 나이까지 어려 앞길이 창창하다. 무엇보다 일찌감치 선진 MMA 기술을 습득해 기량 향상 속도가 빠르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