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수아레즈 vs 안사로프, 스트로급 타이틀 도전자 가린다

오는 6월 9일(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UFC 238에 비중 있는 여성부 스트로급 경기가 추가됐다. 스트로급 공동 3위에 올라있는 타티아나 수아레즈와 니나 안사로프가 대회의 메인카드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공식적으로 규정된 것은 없지만 이 경기는 사실상의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이다. UFC 237에서 벌어지는 챔피언 로즈 나마유나스 대 1위 제시카 안드라데의 타이틀전 승자와 대결할 가능성이 높다. 

2위 요안나 예드제칙이 있지만, 그는 나마유나스에게 두 차례 패한 뒤 플라이급 타이틀에 도전해 숙적 발렌티나 셰브첸코를 넘지 못했다. 곧바로 스트로급 타이틀 도전권을 받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수아레즈는 스트로급 최고의 유망주다. 세계선수권에서 두 차례 3위에 입상한 정상급 레슬러로 2016년 TUF 23에서 우승하며 UFC에 입성했다. UFC 4연승을 포함해 현재 7승 무패를 질주하고 있다.

상대인 안사로프 역시 상승세가 눈에 띈다. UFC에 데뷔하자마자 2연패의 부진을 겪은 뒤 내리 4승을 거둬들였다. 지난해 12월엔 클라우디아 가델라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한편 UFC 238에는 발렌티나 셰브첸코-제시카 아이의 여성부 플라이급 타이틀전, 캐틀린 추카게인-조앤 칼더우드의 여성부 플라이급 매치도 확정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