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수많은 성취를 일궈낸 선구자 홀리 홈, 이제는 전설로

 

주말 경기를 앞두고 각종 행사가 열리는 파이트 위크, 홀리 홈은 금욕주의자의 그것과 같은 딱딱한 표정을 유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미소를 지을 땐 그 어떤 장소라도 환하게 빛났으며, 근육질의 몸에서는 위압감이 묻어나왔다.
눈보라가 뉴욕을 강타하고 있는 현재, 홈은 이번 토요일 밤 바클레이스 센터에 나서 자신 앞에 놓인 폭풍을 헤쳐나가야 한다. 바로 UFC 여성 페더급 초대 챔피언 결정전이다.

‘목사의 딸’ 홈은 이번 대회의 메인이벤트 파이터다. 복싱에서 세계 챔피언을 지냈으며, 론다 로우지에게 최초의 1패를 안긴 선수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러한 부분이 파이터 위크에서 언론 관련 일정을 소화할 땐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RELATED STORIES: Holm on brink of history | Holm hates to lose, talks about it on Live w/ Kelly | Holm inspired by Super Bowl | de Randamie ready for her moment

홈은 현재 2연패를 기록하고 있다. 이로 인해 론다 로우지를 꺾었던 위용이 조금씩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홈의 투혼, 패배를 거부하는 정신은 여성 파이터로서는 최초로 UFC에서 2체급 제패에 도전하는 홈에게 의욕을 불어넣고 있다.

홈은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루클린 철교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글리슨 체육관에서 열린 얼티밋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2연패… 사실 무너질수도 있었다. 하지만 부정적인 생각은 거부하는 것이 나의 선택이다. 항상 전진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BROOKLYN, NY - FEBRUARY 09: Holly Holm holds an open workout for fans and media at Gleason's Gym on February 9, 2017 in Brooklyn, New York. (Photo by Jeff Bottari/Zuffa LLC)Pre-Order UFC 208 now

2번째 타이틀 획득에 성공한다면 홈은 종합격투기 역대 최고의 선수 반열에 자신의 이름을 당당히 올려놓을 수 있을 것이다. 홈은 파이터로서 수많은 업적을 남기고 있다.
어떤 선수는 변명을 하지만 홈은 다음 도전을 향해 나아간다.
발렌티아 쉐브첸코와의 최근 경기, 점수에서 한참 뒤진 상태에서 5라운드를 맞이하는 시점, 홀리 홈은 코너에서 의자를 박차고 일어나 결연한 의지로 경기에 임했다.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동자, 홈에게 목표는 승리 밖에 없다. 그 어떤 상황이라도.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홈은 강조한다.

그 반대로, 홈에게 이번 경기는 시작일 뿐이다.

홈은 최근의 연패로 인해 선수생활에 지장이 많을 것이라는 주장을 일축하며 “많은 면에 있어 나는 선구자의 길을 걸어왔다 생각한다. 한 가지 성취가 있다면 불편한 길을 선택해서 나가는 방법을 보여준 것이 있다. 종합격투기 전향은 가보지 않은 길을 선택하는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RELATED VIDEOS: Joe Rogan previews Holm vs. de Randamie | UFC 208 Countdown | UFC 208 Embedded - Ep. 1, Ep. 2Ep. 3
홈이 UFC에서 걷는 길은 의욕과 도전으로 가득한, 즐거운 여정이 될 것이다. 홈 본인의 표현이다.
홈은 “다들 내 복싱 경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하지만 내가 종합격투기에서 새롭게 출발했다는 점을 바라봐주었으면 한다. 사람들이 무언가를 시도할 때 주저하지 않는 용기를 얻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