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숫자로 보는 UFC 252

528 이번 대회는 252번째 PPV 이벤트지만, UFC의 모든 대회를 기준으로 하면 528번째 라이브 흥행이 된다. UFC는 PPV 이벤트 외에도 UFC FIGHT NIGHT, UFC on ESPN, TUF FINALE를 개최하고 있다. 

3 UFC 내에서 두 파이터간가 세 차례 맞붙는 경우는 드물다. 그런데 스티페 미오치치와 다니엘 코미어의 경우 세 번의 경기가 전부 타이틀전이라는 점에서 더 특별하다.

0 이번 대회의 일반 관중은 없다. 세계적인 감염병 대유행으로 무관중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이벤트 장소인 UFC APEX에는 파이터들과 코너맨 외에 이벤트 진행에 필요한 인력만 투입된다. UFC APEX에선 최근 7회의 이벤트가 열린 바 있다.

2 스티페 미오치치는 UFC 헤비급 2차 타이틀 방어 이상을 달성한 역사상 최초의 파이터다. 또 그는 헤비급 챔피언에도 두 차례 올랐다. 직업도 두 개다. 파이터와 소방관을 겸업하고 있다.

9 스티페 미오치치는 UFC 헤비급에서 가장 많은 보너스를 타낸 파이터다. 총 9차례 선정됐다.

361 2015년 스티페 미오치치와 마크 헌트와의 대결에선 UFC에서 가장 많은 유효타가 발생했다. 총 361회로 집계됐다. 

1 다니엘 코미어는 UFC 두 체급 타이틀을 방어한 최초의 파이터다. 다섯 번째 두 체급 챔피언인 그는 동시 두 체급 타이틀을 보유한 두 번째 주인공이기도 하다.  

16 미국 국가대표 레슬러였던 다니엘 코미어는 2007년 세계선수권 3위와 팬아메리칸 3위를 비롯해 총 16차례 레슬링 국제 무대에서 입상했다.

12 밴텀급 무패의 파이터 션 오말리는 현재 12연승 중이다. 이번 대회에서 통산 13승, UFC 5승 사냥에 나선다.
 
36 UFC 최다전적을 보유하고 있는 짐 밀러가 기록 경신에 나선다. 2008년 UFC에 데뷔한 그는 지금까지 35경기를 뛰었으며, 이번 주말 36경기를 채운다. 40경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  

9 주니어 도스 산토스는 UFC 헤비급에서 최다연승(9)과 최다 KO승(10) 기록을 가지고 있다. 최다 KO승의 경우 케인 벨라스케즈와 데릭 루이스와 공동 1위로, 이번에 단독 1위를 노린다.

100 자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의 UFC KO율은 100%다. 이기든 지든 판정이나 서브미션 없었다. 커리어 전체에선 한 번의 판정승이 있으며, 서브미션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