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셰브첸코 vs 페냐, UFC FOX 23 메인이벤트

 


여성부 밴텀급의 신흥 강자로 떠오른 발렌티나 셰브첸코와 줄리아나 페냐가 2017년 1월 맞붙는다.

두 선수의 대결은 오는 1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펩시 센터에서 열리는 UFC on FOX 23번째 대회의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이 경기는 여성부 밴텀급의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 성격을 띠고 있다. 현 챔피언은 아만다 누네즈로서, 오는 31일 열리는 UFC 207에서 랭킹 1위 론다 로우지를 상대로 1차 방어에 나선다.

챔피언과 도전자를 뒤쫓고 있는 두 선수가 바로 2위 셰브첸코와 3위 페냐다. 둘 모두 최근 경기에서 승리했고, 4위 홀리 홈은 최근 부진한 만큼 이 경기의 승자가 타이틀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여성부 밴텀급은 2013년부터 약 3년간 론다 로우지의 독주로 흘러갔다. 로우지는 2년 반이라는 시간 동안 무려 6차례 타이틀을 방어하며 장기집권을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해 말 홀리 홈에게 패한 뒤 챔피언 벨트는 몇 개월이 멀다 하고 새로운 주인을 찾아다니고 있다.

홀리 홈은 1차 방어전에서 미샤 테이트에게 패했고, 테이트는 챔피언에 오르자마자 아만다 누네즈에게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이제 누네즈가 로우지를 상대로 첫 방어전에 나선다. 누네즈가 타이틀을 지켜낼지, 로우지가 타이틀을 탈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처럼 빠르게 전개되는 상황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가 바로 셰브첸코와 페냐다. 킥복싱 챔피언 출신의 셰브첸코는 지난해 말 사라 카푸만을 꺾으며 UFC에 데뷔, 두 번째 경기에서 누네즈에게 패한 뒤 지난 7월 홀리 홈을 꺾는 저력을 과시했다.

페냐는 TUF(디 얼티밋 파이터) 18번째 시즌의 우승자로 2013년 UFC에 데뷔, 이후 부상으로 1년 반 동안 옥타곤을 떠나있기도 했으나 복귀 후 3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7월 UFC 200에선 강호인 캣 진가노를 물리쳤다.

한편 이번 대회는 현재까지 3개 대진이 확정된 상태다. 메인이벤트 외에는 헥터 롬바드-브래드 타바레스의 미들급매치, 제이슨 곤잘레즈-JC 코트렐의 라이트급매치가 예정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