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퇴출 뒤 타이틀 도전자로 복귀…팀 엘리엇의 파격 행보

 


베일에 가려져있던 플라이급 챔피언 드미트리우스 존슨의 9차 타이틀 방어 상대가 공개됐다. 팀 엘리엇이 TUF(디 얼티밋 파이터) 24의 최후 1인에 등극하며, 타이틀 도전 자격을 거머쥐었다.

이번 TUF 시즌의 참가자는 전적이 얼마 되지 않는 신인들이 아닌 플라이급 중소단체 챔피언들로 구성됐으며, 주최사는 참가자들이 쟁쟁한 만큼 타이틀 도전권이라는 파격적인 우승 경품을 내걸었다.

사실 엘리엇은 이미 UFC에서 활동한 경험이 있으며, 그것은 결코 좋은 기억이 아니다. 2012년 UFC와 계약한 엘리엇은 2승 4패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지난해 계약이 해지된 바 있다. 1패 뒤 2승을 거둬 안정권에 들어서는 듯 했지만 3연패의 늪에 빠졌다.

돌이켜 보면 운이 없었다. 데뷔전 상대가 존 도슨이라는 강자였고 이번 TUF 시즌 자신의 코치이자 플라이급의 2인자인 조셉 베나비데즈, 알리 바고티노프와 격돌했었다.

엘리엇의 목표는 UFC 재입성이었다. 다시 UFC에 진출해 제대로 경쟁하길 원했다. 그러던 중 TUF 24에 지원했다. UFC에서 활동했던 선수가 등용문 격인 TUF에 지원하는 것이 좋은 모습은 아니지만 이번 시즌은 달랐다. 플라이급 타이틀 도전자를 뽑는 비중 큰 토너먼트였다. 자신 외에도 여러 중소단체 챔피언들이 참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엘리엇은 총 4경기를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16강과 8강을 서브미션으로 장식하며 돌풍을 일으키더니 결승에선 이번 토너먼트의 다크호스였던 일본의 오기쿠보 히로마사를 판정으로 물리쳤다. UFC에서 퇴출됐던 선수가 복귀전에서 타이틀에 도전하는 놀라운 스토리가 만들어지는 순간이었다.

상대가 만만치 않다. 드미트리우스 존슨은 플라이급 초대 챔피언으로서 현재까지 8번의 타이틀 방어를 완수했으며, 그 과정에서 눈에 띄는 위기의 순간조차 없었다. 앤더슨 실바, 조제 알도, 론다 로우지 등 여러 챔피언들이 장기집권을 마감했으나 존슨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굳건한 존재가 되고 있다.

사실 이번 TUF가 이례적인 방식으로 진행된 배경도 존슨의 마땅한 상대가 없었던 것에 있다. 플라이급 1위부터 3위까지가 존슨에게 무릎을 꿇었다. 1위 조셉 베나비데즈와 그의 경쟁자로, 지금은 밴텀급에서 활동 중인 존 도슨이 존슨에게 두 번씩 패했을 정도다. 그런 존슨을 상대로 엘리엇은 UFC 역사의 한 페이지에 기록될 만한 기적의 이야기를 쓰려 한다.

한편 이번 TUF 24 피날레엔 한국인 UFC 10호 파이터 김동현B도 출전, 호주 출신의 브랜든 오레일리와 대결한다. 현재 김동현은 2패를 기록 중인 상태로, 이번 경기가 생존을 결정지을 가능성이 다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