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또 1R KO승…누네즈가 홈 꺾으며 남긴 기록

아만다 누네즈가 커리어에서 절정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여성부 밴텀급은 론다 로우지 이후 한동안 챔피언이 계속 바뀌며 절대강자가 없는 춘추전국시대를 맞는 듯했지만, 그는 그런 상황을 정리하고 자신의 시대를 활짝 열었다.

한 번씩 타이틀을 방어해나가던 누네즈는 지난 7일(한국시간) UFC 239에서 홀리 홈을 꺾고 4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상대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한 순간 찾아온 기회에 하이킥을 적중시키며 홈에게 첫 KO패를 안겼다.

뿐만 아니다. 바로 전 경기에선 최강의 여성 파이터 크리스 사이보그를 쓰러트리고 페더급마저 제패, 여성 최초로 두 체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현 시점 최강의 여성 파이터로 완전히 입지를 굳혔다.

누네즈는 챔피언에 오른 실적도 대단하지만 여러 부분에서 새 역사를 쓰고 있다. 특히 홀리 홈을 꺾으며 그의 기록이 빛을 발했다.

우선 여성부 최초로 9연승을 달성한 파이터로 우뚝 섰다. 누네즈는 2015년 셰이나 베이즐러를 이긴 것을 시작으로 패배 없이 9승을 쌓았다. 그 중 6승을 타이틀전에서 거둬들인 것으로 가치가 남다르다. 발렌티나 셰브첸코, 미샤 테이트, 론다 로우지, 크리스 사이보그, 홀리 홈 등을 잡았다.

타격가인 그는 어떤 여성 파이터보다 화끈한 경기에 능하다. 옥타곤에서 총 11승 1패를 기록 중인 누네즈는 그 중 9승을 피니시했다. 높은 피니시율보다 놀라운 것은 1라운드 승률이다. 1승을 제외한 8승을 1라운드에 따냈다. 6승을 KO(TKO)로, 2승을 서브미션으로 1라운드 승리를 장식했다.

또 홀리 홈을 꺾고 여성 파이터 최초로 다섯 번째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전 경기에선 사라 맥맨, 미샤 테이트, 론다 로우지, 크리스 사이보그를 꺾을 때 보너스가 발생했다.

그의 다음 상대는 이번 주말 맞붙는 저메인 데 란다미 대 애스펜 래드의 승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데 란다미는 랭킹 1위로, 페더급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가 밴텀급으로 돌아와 라켈 페닝턴을 이겼다. 4위 래드는 체급 최고의 신성으로 8승 무패를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