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191 대회 경기 보너스

 

오늘의 경기: 프란시스코 리베라 vs. 존 리네커

오늘의 경기력: 앤서니 존슨, 라켈 페닝턴

 

• 생일을 맞아 27살이 된 라켈 페닝턴이 축하 보너스를 받게 되었다. 페닝턴은 제시카 안드라데 펼친 경기 초반 격전에서 살아남아 2라운드부터 우위를 점했으며, 3라운드 2초를 남기고 리어네이키드초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 앤서니 존슨은 지미 마누와와의 대결에서 초반부터 강력한 공격을 퍼부어으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2라운드 종료 직전 마누와를 다운시킨 존슨은 제이슨 허조그 주심이 경기를 멈출 때까지도 계속 해서 공격을 퍼부었다.

• 프란시스코 리베라와 존 리네커의 경기는 몇 분이 지나지 않아 끝나버렸다. 하지만 오래도록 기억될 경기였다. 양 선수를 합쳐서 약 2분간 200번의 펀치가 오갔다. 리베라가 바닥에 쓰러진 후 리네커는 길로틴 초크를 시도해 항복을 받아냈다.
 
• 4명의 선수 모두 추가로 5만 달러를 수령한다.

More from UFC 191: Full Results | Post-fight bonuses awarded | Fight Night blog | Watch: Dana White recaps UFC 191 | UFC 191 photo gallery | Order UFC 191 replay | DJ turns back Dodson again | Arlovski outlasts Mir | Rumble romps past Manuwa | Anderson’s ground assaults gets him win | VanZant dominant in victory | Pearson, Lineker, Pennington win in prelims | Silva wins, Diesel gets DQ vi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