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199, 개정 계체량 절차 적용

 

캘리포니아 주의 계체량 관련 규정이 개정됨에 따라 UFC 199 계체량 절차가 기존과 다르게 실시된다.

금주 실시되는 UFC 199 계체량 행사는 캘리포니아 주의 계체량 관련 규정 개정 이후 치러지는 첫 계체량 행사다. 기존 방식에서 출전 선수들은 대회 시작 24시간 전에 몸무게를 측정했으나, 이번 행사에서 선수들은 금요일 오전 10시, 즉 대회 시작까지 29시간이 약간 더 남은 상태에서 계체를 시도할 수 있다.
캘리포니아 주 체육위원회에서 시행하는 개정안 요약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서부 현지시각 기준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출전선수들은 계체를 시도할 수 있다.
  • 계체 준비를 마치면 캘리포니아 주 체육위원회 검사요원에게 알려 공식 계체량 입회를 요청할 수 있다.

UFC 선수 건강/기량 향상 부문 부사장 제프 노비츠키는 이번에 개정된 캘리포니아 주 규정은 모든 선수들의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노비츠키 부사장은 “전적으로 선수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한 조치다. 계체량을 앞두고 몇 시간 동안 심각한 탈수현상을 견뎌야 했던 시기는 지났다. 하지만 앞으로도 선수들은 경도의 탈수 현상을 겪을 것이며 계체를 위해서 일정량 수분을 감량해야 할 것이다. 현 실태가 이렇기 때문에 오후 4시까지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오전 10시에 감량을 할 수 있다면 선수들은 경도의 탈수 현상을 겪는 시간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몸에 적절한 수분과 영양분을 재보급을 위한 선수들의 휴식시간에 추가로 6시간이 더해진다”라고 말했다.

노비츠키 부사장은 이번 개정안은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을 증진시키는 위해 고안되었다고 한다. 노비츠키 부사장은 “이론 및 연구결과에서는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주 선수들의 반응도 100% 긍정적이었다”

데이너 화이트 UFC 대표 또한 UFC 199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이에 공감했다. 화이트 대표는 “UFC는 100% 이번 개정안을 지지한다. 이번은 시범프로그램으로서 효과가 있는지를 검증하기 위한 것이다. 선수들도 좋아할 것이라 생각한다. 오후 4시까지 하루 종일 기다리는 대신 오전 10시에 계체를 할 수 있다. 이번에 시도를 해보고 효과가 있는지 살펴보겠다”라고 말했다.
“완벽한 시스템은 없다. 어떤 시스템이건 결점이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시도를 해보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