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200, 조제 알도 vs. 프랭키 에드가 잠정챔피언 결정전

 


페더급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가 7월 9일 UFC 200 대회에서 네이트 디아즈와 재대결을 벌이는 한편, 맥그리거의 왕좌를 노리는 2명의 페더급 최고 선수들이 같은 날 대회에서 페더급 잠정타이틀을 놓고 맞붙는다. 전 페더급 챔피언 조제 알도-전 라이트급 챔피언 프랭키 에드가의 대결이다.

2013년 한 차례 맞붙은 바 있는 양 선수, 1차전에전 알도가 5라운드 접전 끝에 판정승을 거뒀다. 오는 7월 2차전에서 승리하는 선수는 더블린이 자랑하는 맥그리거에게 도전할 권리를 획득하게 된다.

MORE ON UFC 200: Complete fight card | Live in Las vegas on July 9 from brand new T-Mobile Arena | Jose Aldo vs. Frankie Edgar 2 meet for interim title | Cain Velasquez faces Travis Browne in critical heavyweight clash of top contenders | Johny Hendricks meets Kelvin Gastelum | The home of UFC 200 

역사적인 UFC 200 대회에 다음 5개 대진이 추가 확정되었다.

•    케인 벨라스케스는 트래비스 브라운을 상대한다. 2차례 헤비급 챔피언을 지낸 벨라스케스는 이번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UFC 198 대회 파브리시오 베우둠-스티페 미오치치 대결의 승자와의 타이틀전을 바라볼 수 있다.

•    웰터급 조니 헨드릭스와 켈빈 가스텔럼이 맞붙는다. UFC에서 가장 두터운 선수층을 자랑하는 웰터급에서도 가장 재능있는 선수들의 대결이다.

•    지난 2월 탈레스 레이테스에게 승리를 거둔 케가드 무사시가 미들급 고공행진을 이어나간다. 게가드는 데렉 브런슨을 상대한다. 브런슨은 미들급 돌풍 주역의 한 명으로 4연승(3KO)을 달리고 있다.

•    라이트급 드림매치가 성사되었다. 명승부 제조기로 유명한 조 로존과 디에고 산체스가 마침내 옥타곤에서 만난다. 2014년 UFC 180 대회에서 양 선수의 대결이 치러질 뻔 한 적이 있다. 뉴 잉글랜드, 뉴 멕시코를 대표하는 양 선수는 올해 최대규모의 대회인 UFC 200 대회에서 또 한 번의 명승부를 만들어 낼 것이다.

•    라이트급에서 전 프라이드 챔피언 고미 다카노리와 뉴저지의 베테랑 짐 밀러가 맞붙는다. 이번 경기 또한 화끈한 명승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