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200] 숫자로 보는 역대 최고의 이벤트

 


인류에 종합격투기라는 익스트림 스포츠가 생긴 이래 최고의 이벤트. 지구가 멸망해도 이 날 만큼은 꼭 안방을 사수하겠다고 다짐할 정도로 세계 격투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UFC 200이 어느덧 18일 앞으로 다가왔다.

UFC 200은 주최사가 야심차게 준비한 대회로, 다른 어떤 대회와도 확실한 차이를 보인다. UFC 출범 이래 두 번째로 한 대회에 세 경기의 타이틀매치가 포진한 것을 비롯해 정상급 파이터들이 대거 출전한다. 전 헤비급 챔피언 브록 레스너가 복귀하는 것은 누구나 예상하지 못한 강력한 한방이었다.

많은 빅네임이 출전하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 관심을 끄는 부분은 한두 부분이 아니다. 눈을 어디에 두어야 할 지 모를 정도다. 그러나 눈으로 쉽게 보이지 않는 부분도 적지 않다. 미처 생각하기 어려웠던 UFC 200의 알짜 정보, 숫자를 통해 알아보자.

363: UFC의 200번째 정규대회가 200번째 대회는 아니다. 정규대회를 비롯해 UFC FIGHT NIGHT, UFC on FOX, UFC on VERSUS 등 지금까지 치른 모든 대회를 고려하면 UFC 200은 UFC 출범 이래 363번째 이벤트가 된다.

8277: 1993년 11월 13일 UFC의 첫 이벤트 이후 2016년 7월 10일 UFC 200이 열리기까지 총 8277일(22년 7개월 28일)이 걸렸다.

3: 이번 대회의 특징 중 하나는 재대결로 치러지는 핵심 매치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2차전으로 진행되는 대진은 총 3경기. 다니엘 코미어-존 존스, 조제 알도-프랭키 에드가, TJ 딜라쇼-하파엘 아순사오의 2차전은 UFC 200의 중심에 있다.

9: 역대 최고의 이벤트에 걸맞게 UFC 200에는 총 9명의 UFC 전현직 챔피언이 출전한다. 현 챔피언으로는 다니엘 코미어, 존 존스(잠정), 미샤 테이트가 있고 브록 레스너, 조제 알도, 프랭키 에드가, 조니 헨드릭스, 케인 벨라스케즈, TJ 딜라쇼는 챔피언으로 활동한 경험이 있다.

25: UFC 200에 출전하는 9명의 전현직 챔피언들이 성공한 타이틀 방어전을 합산한 숫자다. 존 존스가 8차로 가장 많았고 전 웰터급 챔피언 헨드릭스는 유일하게 한 번의 방어전도 완수하지 못했다. 1차 방어전에서 로비 라울러에게 패했기 때문이다.

20000: UFC가 처음으로 이벤트를 개최하는 T-모바일 아레나는 MMA 기준 2만명을 수용한다. 실제 입장할 관객 수는 얼마나 될까.

16: 24명의 선수 중 한 번 이상 UFC 대회의 메인이벤트를 뛴 선수는 총 16명이다. 아만다 누네스, 줄리아나 페나, 하파엘 아순사오, 세이지 노스컷, 엔리케 마린, 티아고 산토스는 아직 메인이벤트를 경험하지 못했다. 가장 많은 메인이벤트를 뛴 선수는 존 존스, 대회의 헤드라인을 12번이나 장식했다.

18: 조제 알도는 이번 대회 출전자 중 가장 많은 연승을 올렸던 선수다. 프로 데뷔 이래 첫 패배 직후인 2006년부터 2015년 11월까지 총 18승을 거둬들였다. 그 과정에서 WEC 챔피언에 올랐고 UFC 페더급 7차 타이틀 방어를 성공하기도 했다.

31: 메인이벤트에서 2차전을 벌이는 다니엘 코미어 대 존 존스의 리치 차이는 31cm다. 존스의 리치는 215cm, 코미어는 184cm인 것. 동시에 펀치를 뻗었을 때 존스의 펀치가 주먹 하나 이상은 더 긴 셈이다. 또 존스는 코미어보다 신장이 13cm 크다.

265: UFC 헤비급의 한계 체중으로, 이것은 곧 브록 레스너가 계체에 임할 때의 체중이다. 레스너는 보통 265파운드로 감량, 계체를 통과한 뒤 다시 체중을 불려 옥타곤에 오른다. 헤비급에선 드문 경우다.

1790: 프랭키 에드가가 UFC에서 19경기를 치르는 동안 기록한 타격 적중 횟수다. 에드가는 이 부문 1위에 올라있다. 2위는 마이클 비스핑, 3위는 네이트 디아즈다.

18.24: 조제 알도는 폭발적인 화력과 어울리지 않게 경기 시간이 매우 긴 편이다. 지금까지 8경기를 소화한 알도의 평균 경기 시간은 18분 24초. 이 부문 2위를 달리고 있다. 1위는 도미닉 크루즈의 20분 12초다.

5.37.49: 프랭키 에드가가 UFC에서 싸웠던 시간을 합산한 결과다. 5시간 37분 49초로 무려 6시간에 육박한다. 이 분야 1위를 기록 중이며, 에드가는 평균 경기 시간에서도 3위에 올라 있다.

61: 프랭키 에드가의 테이크다운 성공 횟수. 이 부문 현재 2위, 1위는 84회의 글레이슨 티바우다. 만약 조르주 생피에르가 복귀한다면, 곧바로 이 부문 1위를 탈환한다. 생피에르는 87회의 테이크다운을 성공한 바 있다.

94.60: 존 존스의 테이크다운 방어율이다. 100%를 기록하던 존스는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을 상대로 한 6차 방어전에서 무결점 테이크다운 방어가 깨졌다. 1위는 전 밴텀급 챔피언 헤난 바라오로, 100%를 자랑한다. 2위는 95%의 타이론 우들리, 3위가 바로 존 존스다.

35: 라이트급의 대표적인 그래플러 짐 밀러의 서브미션 시도 횟수다. 밀러는 이 부문 1위를 마크하고 있으며, UFC에서 6승을 서브미션으로 장식한 바 있다.

3.92: 벨라스케즈는 1분당 가격하는 펀치가 허용하는 펀치보다 평균 3.92회 많았다. 그만큼 적게 맞고 많이 때리는 셈이다. 테이크다운 이후 날리는 파운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부문 1위의 기록이다. 또 벨라스케즈는 분당 타격 적중 수에서 6.32회로 3위에 올라있다.

1653: 브록 레스너의 공백 기간은 2012년 1월 1일부터 2016년 7월 9일까지다. 일 수로는 1653일, 4년하고 6개월 9일 동안 레스너는 종합격투기 경기를 갖지 않은 채 프로레슬링 무대에서 활동했다. 그러나 레스너는 건강을 되찾은 만큼 이번 마크 헌트와의 대결에 자신감을 나타내고 있다.
 
UFC 200
일시: 2016년 7월 10일
장소: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
중계: SPOTV, 네이버스포츠, 아프리카TV(중계 시작시간은 미확정)

[라이트헤비급] 다니엘 코미어 vs. 존 존스
[헤비급매치] 브록 레스너 vs. 마크 헌트
[여성 밴텀급] 미샤 테이트 vs. 아만다 누네스
[페더급] 조제 알도 vs. 프랭키 에드가
[헤비급] 케인 벨라스케즈 vs. 트래비스 브라운
[여성 밴텀급] 캣 진가노 vs. 줄리아나 페나
[웰터급] 조니 헨드릭스 vs. 켈빈 가스텔럼
[밴텀급] T.J. 딜라쇼 vs. 하파엘 아순사오
[라이트급] 세이지 노스컷 vs. 엔리케 마린
[라이트급] 디에고 산체스 vs. 조 로존
[미들급] 게가드 무사시 vs. 티아고 산토스
[라이트급] 고미 타카노리 vs. 짐 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