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208 대회, 앤더슨 실바 vs. 데렉 브런슨 대진 확정

 

종합격투기의 전설 앤더슨 실바가 2월 11일 브루클린 바클레이 센터에서 열리는 UFC 208 대회에 출전, 데렉 브런슨을 상대로 뉴욕에서 첫 경기를 가진다.

대회 메인이벤트는 홀리 홈 vs. 헤르마이네 데 란다미 5라운드 여성 페더급 초대 챔피언 결정전이다.

사상 최고의 미들급 선수로 인정받고 있는 앤더슨 실바(브라질)은 2006년부터 2013년까지 UFC 미들급 타이틀을 독점, 기록을 경신해나가며 국제적 명성을 얻었다. 작년 실바는 현 챔피언 마이클 비스핑을 상대하며 오늘의 명승부 보너스를 수상했으며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를 상대로 단 며칠 간 경기를 준비했지만 판정까지 가는 기량을 보여줬다. 이제 올해 첫 경기 브런슨과의 대결을 시작으로 미들급 타이틀 탈환을 위한 여정에 나선다. 브런슨(노스캐롤라이나)은 최상의 레슬링 실력과 언제든 경기를 끝낼 수 있는 파워를 지닌 선수로 최근 6경기에서 5승을 거뒀다. 5승 모두 KO였다. 오는 2월 11일 실바를 꺾는다면 브런슨은 프로 데뷔 이후 최고의 실적을 거두게 된다.

UFC 208 대회 입장권은 현재 판매 중이며 www.ticketmaster.com에서 구입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