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249 뉴욕서 취소…다른 곳에서 재추진

2020년 상반기 가장 기대를 모았던 이벤트 UFC 249가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여파로 결국 뉴욕에서 열리지 않게 됐다. 

19일(한국시간) 뉴욕주체육위원회가 UFC 249가 뉴욕에서 열릴 수 없다고 발표한 데에 이어 UFC 역시 이 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UFC는 "이번 행사는 앞서 발표된 대로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즈 센터에서 열리지 않을 것이다. 이 결정은 뉴욕주 체육위원회가 발표한 지침과 대규모 모임을 제한하는 뉴욕주의 결정에 따라 이뤄졌다"고 했다. 오늘부터 입장권 환불이 진행된다. 

하지만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지난 17일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대 토니 퍼거슨의 라이트급 타이틀전은 어떻게든 열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하빕 대 퍼거슨의 대결은 아직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 경기는 무관중이든, 무슨 일이 있든 하겠다. 아마 장소가 미국이 아닐 수 있지만, 이 경기는 꼭 일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말이었다. 둘의 대결은 당초 UFC 249의 메인이벤트였다.

오늘 공식입장에서도 UFC는 "대회의 위치와 장소를 포함한 추가 정보가 확정되면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UFC는 가능한 한 빨리 브루클린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