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25년 위대한 명승부'…팬들이 최고의 경기 뽑는다

 


SNS에서 진행되고 있는 'UFC 25년 위대한 명승부'가 눈길을 끌고 있다.

'UFC 25년 위대한 명승부'는 출범 25주년을 기념해 주최사가 진행하는 이벤트다. 25경기를 선정해 각각의 순위를 정한 뒤 대진을 구성해 토너먼트로 최고의 경기를 뽑는 방식이다. 승패는 팬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22일 투표가 마감된 1회전에서는 포레스트 그리핀-퀸튼 잭슨, 저스틴 게이치-마이클 존슨, 마크 헌트-안토니오 실바 1차전, 맷 휴즈-BJ 펜 2차전 등이 웃었다.

한국인 선수가 포함된 정찬성-더스틴 포이리에는 포레스트 그리핀-스테판 보너에게, 컵 스완슨-최두호는 디에고 산체스-길버트 멜렌데즈에게 패하며 2회전 진출이 좌절됐다.

재일교포 출신의 일본인 파이터 추성훈도 크리스 리벤과의 대결이 25경기에 포함됐으나 1회전의 고비를 넘지 못했다.

16강으로 진행되는 2회전은 시드를 받은 경기가 본격 합류하며 더 치열해진다. 1위 네이트 디아즈-코너 맥그리거 2차전, 2위 코너 맥그리거-네이트 디아즈 1차전, 3위 댄 헨더슨-마우리시오 쇼군 1차전, 4위 로비 라울러-로리 맥도널드 2차전, 5위 프랭키 에드가-그레이 메이나드 2차전, 6위 척 리델-반더레이 실바가 그 경기들이다. 2회전 투표 역시 UFC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공지될 예정이다.

한편 UFC는 1993년 출범한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로, 퍼티타 형제와 데이나 화이트 대표가 Zuffa라는 모회사를 통해 2001년 200만 달러에 인수한 뒤 급격한 성장세를 이뤘다. 그리고 15년 만인 2016년 40억 달러에 WME-IMG에 매각됐다. 25년간 UFC는 총 433회의 이벤트를 치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