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베테랑 데미안 마이아, 올해 은퇴 수순

UFC에서 10년 이상 경쟁하고 있는 브라질 출신의 베테랑 파이터 데미안 마이아가 커리어의 마지막을 준비한다.

마이아는 지난 주말 UFC FIGHT NIGHT 170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계약상 남아있는 경기를 다 소화한 뒤 옥타곤을 떠날 계획을 밝혔다.

그는 "훈련에 복귀해서 한 번 더 싸울 것이다. 그러면 끝이다"라며 "한 번 더 하길 원하며, 아마 은퇴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마이아는 2007년 6승 무패의 전적으로 UFC에 데뷔했다. 미들급에서 활약하다 2012년 웰터급으로 전향했으며, UFC 총 전적은 22승 10패다. 정상에는 오르지 못했으나 두 체급에서 타이틀에 도전하는 등 꾸준히 상위권에서 경쟁했다.

세계적인 주짓수 선수 출신인 그는 옥타곤에서 자신이 거둔 승리 중 절반에 해당하는 11승을 서브미션으로 장식한 바 있다.

UFC FIGHT NIGHT 170에서 마이아는 같은 주짓수 출신의 길버트 번즈에게 1라운드 TKO패했다. 초반 적극적으로 그래플링 싸움을 걸던 그는 스탠딩에서 번즈의 펀치 한 방에 쓰러졌다. 

그는 아쉬움을 나타내면서도 심판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불행하게도 심판이 말렸다. 난 더 싸울 수 있을 것 같았으나 심판은 내 상태가 안 좋다고 생각했다.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며 "오늘 밤 느낌이 좋았고 좋은 포지션을 점유하고 있었으나 상대가 방어를 잘 했고, 내게 훅을 맞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