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대표 "최두호, 스완슨 이기면 조만간 타이틀 도전"

 


UFC를 이끄는 데이나 화이트 대표가 컵 스완슨과의 대결을 앞두고 있는 최두호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화이트 대표는 "지금 현재의 최두호는 그 어떤 슈퍼스타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UFC나 복싱, 다른 스포츠 출신의 슈퍼스타들이 가진 무언가가 최두호에게도 있다"며 "내가 최두호를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긴장하는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압박감을 느끼지 않는 것 같고, 경기를 시작하는 순간 가차없이 상대를 끝내버린다"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지난해 11월 UFN 서울 대회에서 최두호가 샘 시실리아와 싸웠을 때를 예로 들었다. 화이트 대표는 "최두호가 한국에서 처음 싸웠을 때 홈 팬들은 미친 듯한 환호를 보내왔다. 당시 최두호는 이런 상황도 마치 완벽한 프로처럼 다뤘다"고 당시의 기억을 되짚었다.

최두호는 오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UFC 206에 출전해 컵 스완슨과 대결한다. 이 경기는 한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옥타곤에서 불과 세 경기를 치른 최두호는 페더급의 오랜 강자이자 현 랭킹 4위인 스완슨을 상대로 탑독을 점하고 있다.

화이트 대표는 이런 상황이 최두호에 대한 과대평가라고 보지 않는다. "당연히 이런 기대를 받을만한 파이터다. 최두호의 오른손 타격 방식을 보면 코너 맥그리거의 펀치 스킬과 거의 비슷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큰 힘을 들이지 않고 내던지는데 완벽하고 예술적이며, 그런 그의 동작으로 상대는 바로 무너진다. 최두호는 절대 과대평가되지 않았다. 그에 대한 기대는 매우 당연하고 합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국적에 관계없이 우리는 최두호를 주목해야 한다"는 화이트 대표는 "만약 최두호가 스완슨을 이긴다면, 지금까지 다른 선수를 이겨온 방식대로만 해준다면, 맙소사. 최두호는 세계 톱5 진입과 동시에 조만간 타이틀샷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UFC 206은 11일 토론토 에어 캐나다 센터에서 열리며, 당일 오전 12시부터 SPOTV와 네이버스포츠 등에서 생중계된다. 최두호-컵 스완슨은 메인카드 세 번째 경기에 배치됐다. 메인이벤트는 맥스 할러웨이-앤서니 페티스의 페더급 잠정 타이틀매치다.

데이나 화이트 대표의 인터뷰 영상 외에도 경기 홍보영상, 금주의 KO, 금주의 서브미션, 계체량, 공개훈련, 백스테이지 선수 인터뷰 등 파이트 위크에 진행되는 다양한 영상은 TV캐스트 UFC 채널(tvcast.naver.com/ufckorea)에서 볼 수 있으며, 다양한 소식을 UFC 아시아의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UFCAsia)에서 접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