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C 신예 무니에르, 오타와 대회에서 데뷔

 

알렉스 가르시아가 부상으로 인해 7월 18일 UFN 오타와 대회에서 하차하면서, 조나단 무니에르가 대체선수로 나서 콜비 코빙턴과 경기를 치른다.

지역대회에 출전해 7승 무패의 완벽한 전적을 만들어낸 무니에르(28세)는  퀘벡 시티 출신으로 트리스타 짐 소속이다. 이번 UFC 데뷔전에서 무니에르는 강하게 몰아붙이는 스타일의 콜빙턴을 상대로 흥미진진한 대결을 펼쳐낼 것으로 예상된다.
UFN 오타와 대회는 오타와 TD 플레이스 아레나에서 열린다. 대회 메인이벤트는 로리 맥도날드-스티븐 톰슨의 5라운드 웰터급 대결이다. 폭스스포츠 1 채널을 통해 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