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UFN 할리팩스 루이스 vs. 브라운 대회 판타지 게임 리뷰

 

데릭 루이스는 트래비스 브라운을 상대로 밀고 밀리는 공방을 펼친 끝에 일요일 UFN 할리팩스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KO승을 거뒀다.
승리를 거두기까지 루이스는 수많은 난관을 극복해야 했다. 1라운드 브라운의 연속 복부공격으로 인해 루이스는 배를 움켜쥐며 버텨야했지만 다음 라운드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루이스는 복부에 충격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진을 멈추지 않았다. 2라운드 머리 위쪽을 스치는 펀치를 적중시키며 브라운을 다운시킨 루이스는 후속타를 쏟아부으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또 한 번의 KO승을 전적에 추가한 것이다.

판타지 게임 유저들의 경기 예상이 맞았던 것이다. 74%의 유저들이 루이스가 브라운에 승리를 거둘 것이라 예측했으며, 93%는 루이스가 KO로 경기를 끝낼 것이라 내다봤다. 루이스는 인상적인 KO승으로 판타지 게임 유저들의 기대에 부합한 것이다.
RELATED: Lewis talks backstage after victory | Hendricks Octagon interview | Tucker impresses in debut | Final results

이번 대회 공동메인이벤트에서 조니 헨드릭스는 3라운드 동안 헥터 롬바드를 몰아붙이며 미들급에서 최초의 1승을 거뒀다. 최근 몇 년간 웰터급에서 힘든 시간을 보냈던 헨드릭스는 풋워크, 타격 콤비네이션, 체력에서 앞서나가며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사실 헨드릭스는 이번 경기에서 많은 이들이 패배할 것이라 예상했던 선수였다. 판타지 게임 유저의 34%만이 헨드릭스가 승리할 것이라 예상했다. 이 유저들은 더욱 많은 승리 포인트를 획득했다. 다른 64%의 유저는 헨드릭스가 판정으로 이길 것이라 예상했다.

캐나다의 신예 캐빈 터커 또한 UFC 데뷔전에서 이변을 만들어 냈다. TUF 출신의 베테랑 샘 시실리아를 꺾은 것이다. 판타지 플레이어 유저 중 39%가 터커를 승자로 예상했었다. 터커는 이번 경기에서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으며 페더급에 새로운 유망주가 떠올랐음을 알렸다.
메인카드에선 위에서 소개한 2개 대진에서만 이변의 경기가 펼쳐졌다. 나머지 3개 대진에서는 유저들의 예측대로 경기 결과가 나왓다.
엘리아스 테오도루는 세사르 페헤이라의 경기 막바지 서브미션 공격을 버텨내고 UFC 2연승을 기록했다. 테오도루가 이길 것이라 예상한 유저의 비율은 68%였다. 

유저의 88%가 승리를 예상한 새라 맥맨은 이번 대회에서 UFC 데뷔전을 치른 지나 마자니에게 1라운드에 암트라이앵글 초크로 승리를 거뒀다. 폴 펠더 또한 유저의 88%가 승리를 예상한 선수였다. 펠더는 뛰어난 무에타이 실력을 지닌 알레산드로 리치를 1라운드에 KO로 제압했다.
할리팩스 대회 프렐림 대진 또한 대부분 유저들의 예상대로 흘러갔다. 5경기 중 4경기에서 유저들의 예상이 적중한 것이다. 유저들의 예상이 빗나간 한 경기는 대단한 이변이 펼쳐졌던 경기였다. 

노르딘 탈렙과 맞붙은 산티아고 폰시니비오의 승리를 예측한 유저는 70%였다. 폰시니비오는 화려한 타격을 선보이며 묵직한 잽을 포함한 다양한 펀치로 탈렙을 공략했다. 78%의 유저는 폰시비니오가 KO로 이길 것이라 답했다. 폰시비니오는 3-0 판정으로 탈렙에게 승리를 거뒀다. 

많은 유저들이 승자로 예상한 폰시비니오와 달리 란다 마르코스는 유저들의 예상을 깨고 이변을 일으켰다. 전 스트로급 챔피언 카를라 에스파르자와 접전을 펼친 끝에 2-1 판정승을 거둔 것이다. 마르코스는 카운터 공격을 앞세운 전략을 효율적으로 운용해 승리를 거뒀다. 마르코스가 승리할 것이라 내다본 유저는 21%에 불과했다. 

신예 아이만 자하비는 헤지나우두 비에이라에 승리를 거두며 자신의 승리를 예측한 51%의 유저에게 포인트 선물을 안겼다. 이번 경기는 자하비의 UFC 데뷔전이었다. 자하비의 승리를 예측한 유저에겐 추가로 40포인트가 지급된다.

남은 프렐림 대진 두 경기 모두 명승부였다. 티아고 산토스는 하이라이트 비디오에 등장할 법한 화려한 발차기를 성공시키며 잭 마쉬맨을 쓰러뜨렸다. 산토스가 이길 것으로 예측한 유저의 비율은 75%였는데, 산토스는 화려한 KO승을 거두며 유저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제랄드 미어샤트는 제임스 라이언을 서브비션으로 제압, 1승을 추가해 UFC 전적 2승 0패를 기록하게 되었다. 미어샤트가 이길 것이라 내다본 유저의 비율은 76%였다.

총 11경기가 펼쳐진 UFN 할리팩스, 8경기가 판타지 게임 유저들의 예상대로 끝났으며 이변의 승부가 벌어진 경기는 3경기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