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우루과이·UAE·중국…UFC, 하반기 글로벌화에 박차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UFC가 올해 하반기 글로벌 시장에 역량을 집중한다.

가장 대표적인 대회는 9월 8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진행하는 UFC 242다. 이번 대회의 대진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대 더스틴 포이리에의 라이트급 통합타이틀전이 열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부다비에서 UFC 이벤트가 열리는 것은 약 5년 만이다. UFC는 2010년 UFC 112를 개최하며 아부다비에 진출했고, 4년 뒤인 UFC FIGHT NIGHT 39를 진행한 바 있다.

또 8월 31일에는 중국의 심천에서 이벤트가 예정돼있다. 중국 본토에서 UFC 이벤트가 열리는 것은 2017년 11월 상하이, 2018년 11월 베이징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여러 중국인 파이터가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9월 22일에는 멕시코 대회가 펼쳐진다. 멕시코 대회는 이번이 여섯 번째로, 마지막 멕시코 대회는 2017년 8월 UFC FIGHT NIGHT 114였다.

또 UFC는 8월 우루과이와 9월 네덜란드에서도 이벤트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UFC는 지금까지 세계 28개국에서 대회를 개최했으며, 우루과이 대회가 확정될 경우 29개국으로 늘어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