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던 접전, 우들리-톰슨 무승부

 


뉴욕

10-8로 채점된 2개 라운드, UFC 웰터급 챔피언 타이런 우들리는 도전자 스티븐 톰슨을 상대로 타이틀을 지킬 수 있었다.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UFC 205 대회 공동메인이벤트였던 이번 타이틀전에서 톰슨은 타이틀 획득에 거의 근접했으나, 2명의 부심이 무승부로 채점하며 경기는 무승부로 끝나버렸다.

2명의 부심이 47-47 무승부, 1명의 부심이 48-47로 우들리 승리로 채점했다. 우들리는 더그 크로스비 부심의 채점표에서 1라운드 10-8, 데렉 클리어리 부심의 채점표에서 4라운드 10-8을 기록했다.

 

양 선수 전략적으로 임했던 경기 초반, 하지만 2분경 우들리(16승 3패 1무)가 톰슨의 발차기를 잡아채며 테이크다운에 성공했다. 우들리는 그라운드 실력을 더 좋은 포지션을 확보하기 위해 꾸준히 움직였다. 톰슨은 우들리의 움직임에 효과적으로 대처했지만 타격을 허용하고 얼굴에서 피를 흘리기 시작했다.

2라운드 초반 2분간 양 선수는 체력이 크게 소모되는 클린치 공방을 벌였다. 클린치 상황이 해소된 후 톰슨(13승 1패 1무)는 우들리를 압박하며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2라운드 4분경 발차기로 우들리에게 한 차례 충격을 입히는 등 1라운드 잃었던 점수를 되찾기도 했다.

3라운드에서 몇 차례 격한 공방이 오가며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우들리가 3라운드 1분, 5분 경에, 톰슨은 라운드 중간 2분~4분 시간대에 좋은 모습을 보였다. 어떤 선수가 앞서나갔는지 판단하기 힘든 라운드였다.
4라운드 시작 후 90초, 우들리가 오른손 펀치 한 방으로 톰슨에게 다운을 뺏았다. 톰슨이 충격을 회복하는 동안에도 한 차례 더 우들리의 오른손이 불을 뿜었으며, 톰슨은 또 한 차례 바닥으로 쓰러졌다. 경기 마무리를 위해 달려들며 타격을 뻗었던 우들리는 길로틴 초크를 시도했다. 톰슨은 끈질기게 버텨내며 항복을 거부, 마침내 탈출에 성공하며 관중의 함성을 이끌어 냈다. 4라운드가 끝날 무렵, 이번엔 톰슨이 타격을 쏟아냈다.
More from UFC 205: Results | Milestone tracker | McGregor adds 2nd title with Alvarez KO | Woodley-Thompson title tilt ruled majority draw | Jedrzejczyk survives brief scare to defend title | Romero drops Weidman, eyes champ Bisping | Former champ Tate ends career at UFC 205 | Edgar outduels Stephens, Khabib gets big win in prelims | Miller continues resurgence with FIGHT PASS victory | Carmouche makes history again in victory
Backstage interviews: Frankie Edgar, Khabib Nurmagomedov, Tim Boetsch, Vicente Luque
Octagon interviews: Tyron Woodley & Stephen Thompson, Joanna Jedrzejczyk & Karolina Kowalkiewicz, Miesha Tate, Khabib Nurmagomedov, Jim Miller, Liz Carmouche
FIGHT PASS customers: Watch the first two fights of the night here
Order now: Get the historic UFC 205 replay here

4라운드에서 끝내기 공격을 위해 너무 많은 힘을 쏟았던 것일까, 5라운드에서 우들리는 활동량에서 톰슨에게 밀렸다. 톰슨 또한 5라운드에서 눈에 띄는 공격을 성공시키지는 못했지만 꾸준한 움직임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