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두호, 7월 복귀 타진

한국인 페더급 파이터 '슈퍼보이' 최두호가 머지않아 옥타곤으로 돌아올 전망이다.

최두호는 사회복무요원 대상자로 입소를 대기하고 있었다. 그러나 지원자가 밀려 있는 탓에 소집 기간이 지나면서 장기 대기자로 분류돼 5급 전시근로역으로 편입된다. 면제가 된 셈이다. 

UFC에서 왕성히 활동하던 최두호는 병역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경기를 뛰기 어려운 입장에 처했었다. 병역 의무를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일정 나이가 되면 해외로 출국할 수 없는 법 때문이다. 소집이 해제되기 전까지 출전이 어려울 것 같았던 그에게 2019년 12월 부산에서 열린 대회는 선물처럼 느껴졌다.   

다시 해외에서 활동이 가능해진 최두호는 오는 여름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UFC 측에도 7월 출전을 원한다는 의사를 전했다.

최두호는 2014년 UFC와 계약한 뒤 3경기 연속 1라운드 KO승으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상위권 진입 목전에서 컵 스완슨에게 패했고, 이어 맞붙은 제레미 스티븐스와의 대결에선 처음으로 TKO로 패하는 아픔을 겪었다. 부산에서는 경기 중 손목 뼈가 골절되는 부상으로 고개를 숙여야 했다. 

아픔도 충분히 경험했고 무거운 짐도 덜어냈다. 그가 다시 한 번 페더급에서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